'유럽 순방' 아베 "北 핵무장 용인 할 수 없다"
최종수정 2018.01.13 11:55기사입력 2018.01.13 11:55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유럽 6개국을 순방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에스토니아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의 핵무장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서 위리 라타스 총리와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북) 압력을 최대한으로 높여갈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한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또 양 측은 중국의 해양진출과 관련, 법의 지배에 기초한 자유롭게 열린 해양질서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긴장을 고조하는 일방적 행동과 상황 변경 시도에 반대한다는 데도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베 총리는 전날 도쿄 하네다 공항을 통해 정부 전용기 편으로 유럽 6개국 방문길에 올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2. 2하지원 동생 전태수 “때 기다렸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나를 성장시켰다…성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다”라더니
  3. 3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
  4. 4전태수, 하지원 남동생…불과 이때까지만 해도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먹먹’
  5. 5김재우 “아내, 박나래에게 7살 연하 유학생 남자 소개시켜준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