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자 실업률, 고졸자 보다 처음으로 더 높아져
최종수정 2018.01.13 11:22기사입력 2018.01.13 11:22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자 실업률보다 처음으로 더 높아졌다.

1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종 학력에 따른 2017년 실업률은 대졸 이상 학력자가 4.0%로 고졸 학력자(3.8%)보다 0.2% 포인트 높았다.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이 고졸 학력자보다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졸 학력자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2002년에 3.7%로 동률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줄곧 고졸 학력자가 높았다.

학력을 불문하고 집계한 2017년 전체 실업률은 3.7%이며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은 이보다 0.3% 포인트 높았다.

실업자 수도 대졸 이상 학력자가 고졸 학력자보다 많았다. 지난해 실업자는 대졸 이상 학력자가 50만2000명으로 고졸 학력 실업자(40만9000명)보다 9만명 이상 많았다.

당국은 사회 전반의 고학력화가 대졸 이상 학력자의 실업률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고졸 학력자는 2016년 1651만6000명까지 증가했다가 2017년 1651만3000명으로 감소했지만, 대졸 이상 학력자는 같은 기간 1564만3000명에서 1610만명으로 늘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2. 2하지원 동생 전태수 “때 기다렸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나를 성장시켰다…성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다”라더니
  3. 3전태수 사망소식에 조민아 ‘울컥’ “그땐 왜 그랬는지...그곳에서는 편하게 지내기를...”
  4. 4전태수, 하지원 남동생…불과 이때까지만 해도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먹먹’
  5. 5김재우 “아내, 박나래에게 7살 연하 유학생 남자 소개시켜준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