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새해에도 고공행진…24주 연속 상승

휘발유 1547.9원, 경유 1340.3원, 등유 892.7원

최종수정 2018.01.13 09:50기사입력 2018.01.13 09:50
위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새해에도 기름값이 24주 연속 오르며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달러화 약세, 중동 정세 불안 등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하고 있어 국내 기름값 역시 당분간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0원 오른 리터(ℓ)당 1547.9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3.4원 상승한 ℓ당 1340.3원으로 집계됐다.

주유소별로 살펴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3.5원 오른 1516.9원, 경유는 4.3원 상승한 1309.9원으로 가장 낮았다.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0원 오른 1568.9원, 경유 가격은 2.3원 상승한 1362.0원으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이 다른 지역보다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전주 대비 17.5원 오른 1617.7원을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6원 상승한 1641.7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93.9원이나 높았다. 경남 지역 휘발유 가격은 1526.6원으로 전주보다 1.7원 올랐지만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석유시장 재균형 발언, 미국의 대 이란 신규 제재 부과 가능성, 미 달러화 약세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유가는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 된다"고 밝혔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임청하, 엎드린 채 드러난 애플힙 ‘아찔’...반전 넘치는 볼륨감 보디라인 자랑 ‘술렁’
  2. 2이정봉, 허영생 극찬 “아이돌 그룹 중에서 최고의 보컬이라고 생각한다”
  3. 3에어부산 이번엔 기내승객 대기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