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국가원수' 탄생? 93세 마하티르의 인생역정(영상)

23년간 집권한 '독재총리', 후계자에 맞서 야권연합 총리 후보 출마…당선 시 세계 최고령 국가원수

최종수정 2018.01.10 17:33기사입력 2018.01.10 17:33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정치가의 나이 상한선은 얼마일까? 세계 최고령 국가원수 탄생을 고민해야 하는 말레이시아 유권자들의 선택에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신야권연합 희망연대(PH) 총리 후보로 확정된 마하티르 모하맛은 올해로 93세인 최고령 정치가로 앞서 22년간 말레이시아를 이끈 최장수 총리였다.
산부인과 의사 출신에 주의회 의원으로 정계 입문 뒤 상원의원을 거쳐 교육·국방장관을 두루 지낸 뒤 부총리로 최고 권력을 보좌하며 집권을 꿈꾼 마하티르는 1981년 후세인 온 총리로부터 직을 물려받은 뒤 5차례 연임, 22년 집권을 통해 강력한 고도성장을 주도했다.

특히 마하티르는 한국과 일본 등 경제성장을 먼저 이룩한 동북아 국가를 배워야 한다는 ‘룩 이스트(Look East Policy)’, 2020년까지 말레이시아를 선진국 대열로 올려놓겠다는 ‘와와산 2020’ 등을 주창하며 강력한 국가주도 경제개발 계획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독재자라는 비판과 가난한 농업 국가였던 말레이시아의 비약적 공업발전을 이끈 선구자라는 양가적 평가를 받아 ‘말레이시아의 박정희’라는 표현이 붙기도 했다.

2003년 사임 후에도 국가 원로로 막후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던 마하티르는 현 나집 라작 총리의 후견인이었으나 나집 총리를 둘러싼 비자금 스캔들이 터지자 ‘나집 퇴진 운동’을 주도하며 야권인사로 변신, 93세의 고령으로 화려하게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그가 이끄는 신야권엽합 희망연대가 8월 전 실시되는 총선에서 승리할 경우 마하티르는 93세의 나이로 다시 총리직에 복귀, 세계 최고령 국가원수가 된다.

지난해 퇴진한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전 대통령이 93세였으며, 현재는 베지 카이드 에셉시 튀니지 대통령이 92세로 최고령 정상이다.

마하티르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유권자들은 지도자가 되기에 너무 많다고 말할 수 있는 나이는 몇 살인가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4. 4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