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후 열린 수요집회 현장…"누구를 위한 합의 입니까"(영상)
최종수정 2018.01.10 16:19기사입력 2018.01.10 16:19



1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수요집회에서는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발표한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 후속 조치' 내용에 대해 참가자들의 아쉬움과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공동대표는 “한국 정부는 당당하게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추궁하고 공식 사죄와 책임자 처벌 등 ‘법적 책임 이행’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표는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국고로 편성하겠다는 정부의 발표에 대해 “희망을 봤다”면서도 “일본 정부의 자발적인 조치를 기대한다는 것은 소극적인 대응이다. 피해자들은 그럴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정대협 등은 성명을 통해 “강 장관의 발표는 여전히 일본 정부에게 자발적으로 조치를 취할 것을 기대한다는 내용 뿐”이라며 “한·일 합의가 원천무효라면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추구하고 범죄 인정과 공식사죄,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조치 등의 법적 책임 이행을 요구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자유발언을 나선 대학생 단체 '평화 나비 네트워크' 소속의 한 대학생은 “일본의 자발적인 사과는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는 피해자들 마음을 대변해 화해치유재단을 즉시 해산하고 10억 엔을 반환조치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개최 26주년을 맞은 이번 수요집회는 영하의 날씨에도 300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해 일본 정부의 진정성있는 사과를 촉구하는 손팻말을 적어서 들어보이는 등의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

최신 영상뉴스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명희 동영상, 딸들이 어머니 보고 배웠나? 사람 우습게 아는 횡포 ‘어이상실’
  2. 2임청하, 엎드린 채 드러난 애플힙 ‘아찔’...반전 넘치는 볼륨감 보디라인 자랑 ‘술렁’
  3. 3김경란, 결점 하나 없는 피부에 빛나는 미모 “휴일에 혼자 떠난 기차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