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추가 파업 결정…다음 주 매일 파업
최종수정 2017.12.07 21:44기사입력 2017.12.07 21:44
현대차 노조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지난 5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간 현대자동차 노조가 다음 주 또 다시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연내 타결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7일 현대차 노조는 회사와 임금협상·단체협약 본 교섭을 취소하고 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추가 파업 일정을 확정했다.

오는 11일 각 조 3시간 부분파업을 시작으로 12일에는 완성차 공장, 13일은 엔진과 변속기 등 간접사업부에서 각 조 4시간 부분파업을 이어간다. 14일과 15일은 전체 공정에서 각 조 4시간씩 파업하는 등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

투쟁 수위 역시 높아진다. 노조는 청와대·국회 등을 찾아 1인 시위를 하고 단체협약과 노사 협의를 위반한 데 대해 고용노동부에 제소할 예정이다. 또 정몽구 회장 집 앞에서도 농성을 벌여 노조의 임금 제시안을 받아들일 것을 주장할 계획이다.
현재 노조는 올해 임단협과 관련해 일괄제시안을 요구하며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각 조 2~3시간씩 3일 연속 파업에 나서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노조의 파업에 대해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노조는 임금 15만4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해고자 원직 복직,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보장 합의 체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사측은 지금까지 임금 부문에서 호봉승급분(정기 승급분+별도 승급분 1호봉=평균 4만2879원 인상), 성과금 250% + 140만원 지급, 단체개인연금 5000원 인상, 복지포인트 10만점 지급 등을 제안했다.

노조는 올 들어 임단협과 관련해 이날까지 모두 11차례 파업했다. 현대차는 이 같은 파업으로 생산차질 규모가 4만3000여대(89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 현대차 파업에 따른 피해액이 1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매스 스타트 경기방식, 점수 부여하는 방법 봤더니? 선두에게 한 바퀴를 추월당해도 실격… 스프린트 포인트로 등수 정해
  2. 2이번엔 한명구?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추악한 행태에 네티즌들 경악…그는 ‘묵묵부답’
  3. 3이상호, 비전 없어 만류했던 부모님의 반대 꺾은 고집이 오늘날 그를 만들었다
  4. 4자두 "재미교포 남편, 한국말 배운 후 '싸가지'란 말 달고 살아"
  5. 5청주대 연극과 11학번 공동성명, 대중들도 분노는 극에 달해…성추행도 모자라 이의 제기하면 매장시켜 버리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