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인사]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 유임…'담당'호칭 도입
최종수정 2017.12.07 14:46기사입력 2017.12.07 14:46 원다라 산업부 기자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낸 SK하이닉스가 전년 대비 2배 많은 승진자를 냈다.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도 유임됐다.

◆전년 대비 승진자 수 2배…SK계열사 중에서도 최다=SK하이닉스는 2018년도 정기임원 인사에서 부사장 3명, 전무 11명, 상무 27명 등 총 41명이 승진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승진 규모(25명)의 두 배 수준으로 SK그룹내에서도 가장 많은 숫자다. 다만 사상 최대 승진자 수를 기록했던 지난 2014년(43명)에는 못 미쳤다.

2013년부터 대표직을 맡아온 박 부회장은 사상 최대실적 공로를 인정받아 유임됐다. 부사장 승진자는 김진국(53) 미래기술연구원 담당, 이명영(55) 경영지원 담당 겸 재무 담당, 토니 윤(54) 낸드솔루션 담당이다.

SK하이닉스는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 변화 속에서 딥체인지의 속도와 치열함을 한층 더 높이는 방향으로 인사가 추진됐다"고 말했다.
◆유연한 조직문화 위해…'담당'호칭 도입= SK하이닉스는 부문장, 본부장, 그룹장 등의 호칭과 계층 대신에 맡은 업무 혹은 직책에 따라 '담당'으로 통일했다. 곽노정 청주FAB담당, 김광욱 구매담당, 김남석 PKG개발담당 등이다. 기존의 상무·전무 등 임원 직책은 유지되지만 업무를 기준으로 모두 담당으로 불린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의사결정 속도가 개선되고 조직 간 건설적 대립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지난 3분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인 매출 8조1001억원, 영업이익 3조7372억원, 순이익 3조55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무려 46%를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던 전 분기보다도 각각 21%와 23%나 증가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2. 2이시영, 수능 사탐 만점자? 반전 학창시절과 수능 성적표 공개 ‘깜놀’...당시 수능 만점자가 무려 66명?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