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크레아젠,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1/2상 개시
최종수정 2017.12.07 13:56기사입력 2017.12.07 13:56 서소정 산업2부 기자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자가 면역세포를 활용한 신개념 교모세포종 치료제에 대한 임상 환자모집이 시작됐다.

JW신약의 자회사 JW크레아젠은 수지상세포를 기반으로 하는 교모세포종 치료제 '크레아박스-비씨(CreaVax-BC)'의 임상 1/2상 시험이 내주부터 본격 개시된다고 7일 밝혔다.

대상자 모집은 분당차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화순전남대병원, 서울아산병원, 고대안암병원 등 총 6개 기관에서 진행한다. 최초 교모세포종 진단 후 수술을 받은 58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크레아박스-비씨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크레아박스-비씨는 T세포와 자연살해세포 등의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수지상세포에 교모세포종 특이적 암항원을 주입시켜 '킬러 T세포(Cytotoxic T Lymphocyte, CTL)'를 유도, 암줄기세포를 포함한 뇌종양세포를 공격하도록 함으로써 암의 재발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치료제다.
크레아박스-비씨의 임상 1/2상 시험은 지난 8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인 '신약개발 임상시험 지원과제'에 선정돼 정부로부터 3년간 총 30여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진행된다.

이경준 JW크레아젠 대표는 "교모세포종은 뇌종양 중에서도 가장 악성인 희귀질환으로 임상 참여 환자의 원활한 모집을 통해 임상적 근거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임상시험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교모세포종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의 생존기간을 연장시키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모세포종은 악성도가 가장 높은 원발성 뇌종양으로 5년 생존율이 10% 미만으로 효과가 높은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2. 2이시영, 수능 사탐 만점자? 반전 학창시절과 수능 성적표 공개 ‘깜놀’...당시 수능 만점자가 무려 66명?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