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화장품 덕에 올해 보건산업 수출 117억달러 전망

바이오시밀러 총 의약품 수출 30% 차지…미·유럽 등 글로벌 진출 활발

최종수정 2017.12.07 12:27기사입력 2017.12.07 12:27 서소정 산업2부 기자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바이오시밀러 제품과 화장품의 수출 호조로 올 연말까지 보건산업 수출액이 전년보다 14.3% 증가한 117억 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는 올 3분기까지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액이 총 86억 달러(9조7000억원)로 전년 동기대비 15.5% 증가했고, 수입액이 81억9000만 달러(9조3000억원)로 5.9% 증가해 4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제약산업에서 올 3분기까지 의약품 수출액은 27억2000만 달러(3조1000억원)로 전년 동기대비 12.3%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43억6000만 달러(4조9000억원)로 3.9% 증가했다.

특히 바이오시밀러는 미국·유럽 등으로 총 의약품 수출액의 30.1%인 8억2000만달러를 차지해 글로벌 진출을 견인했다. 백신도 브라질·페루 등으로 1억2000만달러, 면역글로불린은 브라질·이란·인도 등으로 5300만달러 수출액을 기록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3억 달러), 일본(2억9000만 달러), 중국(2억3000만 달러), 브라질·헝가리(각 1억5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시밀러 수출 등의 영향으로 미국 의약품 수출액이 전년 대비 173.7% 증가하면서 수출 1위 대상국이 됐고, 수출 상위 20개국 중 유럽 국가가 9개국에 해당돼 선진국 시장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까지 의료기기 수출액은 22억6000만 달러(2조6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26억5000만 달러(3조원)로 8.1% 늘었다.

의료기기 수출을 이끄는 주요품목은 초음파 영상진단기(3억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고, 내과용·외과용·치과용·수의용 진단기기(2억3000만 달러)도 전년 동기 대비 43.7% 증가하면서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국가별 수출액은 미국(3억9000만 달러), 중국(3억4000만 달러), 일본(1억8000만 달러), 독일(1억1000만 달러), 인도(8000만 달러) 순이었다.

3분기까지 화장품 수출액은 36억2000만 달러(4조1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9.1%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11억8000만 달러(1조30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했다.

화장품의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13억4000만 달러), 홍콩(9억1000만 달러), 미국(3억5000만 달러), 일본(1억7000만 달러), 대만(1억20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3분기까지 보건산업 상장기업 149개사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한 21조6000억원, 연구개발비는 전년 동기대비 1.2% 증가한 1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상장 제약기업 95개사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한 11조9000억원, 연구개발비는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924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상장 화장품 기업 21개사의 매출액은 외래관광객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감소한 8조1000억원, 연구개발비는 전년 동기 대비 3.6% 감소한 1028억원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이 호조를 보이면서 관련 일자리도 늘어났다. 올 3분기까지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일자리는 82만4000명으로, 지난해 말(79만5000명)보다 3만명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제약산업 일자리가 6만4000명으로 작년 말 대비 2.9% 증가했고, 의료기기산업 일자리는 4만5000명으로 작년 말 대비 4.5%, 화장품산업 일자리는 3만3000명으로 작년 말보다 3.8% 증가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보건산업 수출 확대 등으로 관련 일자리가 지난해 79만5000명에서 올해 말까지 83만10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에도 선진시장 진출이 확대되면서 수출액이 올해보다 16.0% 증가한 약 136억 달러를 기록해 무역수지 흑자가 24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