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아파트 7층서 화재…불길 피해 탈출하던 60대 여성 추락사
최종수정 2017.12.07 10:20기사입력 2017.12.07 10:20
불 난 김포 모 아파트/사진=연합뉴스


기도 김포의 한 아파트 7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베란다를 통해 탈출을 시도한 60대 여성이 추락해 숨졌다. 남편은 가스배관을 타고 1층까지 내려와 목숨을 건졌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6일 오후 11시11분께 경기도 김포시 감정동의 한 아파트 7층에서 불이나 27분만에 진화됐다고 7일 밝혔다.

이 불로 주민 A(60·여)씨가 베란다를 통해 탈출을 시도하다 추락해 숨졌고 아파트 위층 주민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의 남편 B(64)씨는 아파트 7층에서 가스 배관을 타고 1층까지 내려와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이 화재로 A씨의 집 내부가 모두 타 1억6천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프리미엄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