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제로 주택 간 文 대통령…정책행보 본격화
최종수정 2017.12.07 16:01기사입력 2017.12.07 15:34 이민찬 정치부 기자박민규 건설부동산부 기자
文 대통령 "에너지 정책 대전환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 하계동 소재 제로에너지 공동주택(EZ house)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박민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하계동에 위치한 국내 최초 에너지제로 공동주택 실증단지 '이지하우스(EZ House)'를 방문했다. 이지하우스는 에너지(Energy)와 제로(Zero)의 알파벳 첫 글자를 따서 지은 이름이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첫 예산안이 국회 문턱을 넘자 정책행보를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지난 5월 정권 인수위원회 없이 취임한 문 대통령은 '찾아가는 대통령'이라는 이름으로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정책을 알리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고 서울요양원을 찾아 치매 환자 가족과 간담회를 하는 등 정책 행보를 해왔다. 그러나 지난 6월 이후에는 해외순방 등으로 정책 홍보를 위한 현장 방문이 드물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원 제로에너지 실증 단지 오픈하우스 행사'에 참석해 이번 사업 연구를 담당한 이명주 명지대 교수로부터 설명을 듣고 단지 내부를 둘러봤다. 특히 문재인정부 주택 정책의 주요 대상인 신혼부부 입주 세대를 직접 방문해 에너지 제로 주택에서 살고 있는 생활상을 들었다.
문 대통령이 찾은 이지하우스는 탈원전 정책과 맞물려 있다. 에너지 제로주택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육성하고 있는 에너지 자립주택이다. 정부는 이번 실증단지를 통해 2025년 에너지제로 주택의 에너지 의무절감률 100%라는 목표 달성 가능성을 검증하고, 관련 분야 산업 육성 및 기술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원전 등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려나가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정책이 성공을 하려면 에너지자립마을, 에너지자립아파트가 많이 생겨나야 한다"며 "에너지를 대폭 획기적으로 절약하고 필수 에너지는 스스로 만들어내는 자립구조 형식"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제로 주택의 가장 큰 장점은 적은 에너지로도 쾌적한 생활환경을 유지할 수 있고 태양광이나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관련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데 있다. 주택 내외부에 외단열 공법과 고기밀구조, 외부 블라인드 등 단열 성능을 극대화하는 설계를 적용해 에너지 요구량을 약 61% 줄였다.

이지하우스는 같은 크기의 기존 주택(2009년 기준)에 비해 냉난방·온수·조명·환기 비용을 연간 97만원 아낄 수 있다. 모든 세대가 임대주택으로 공급돼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에 디딤돌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 단지는 신혼부부 100가구와 고령자 12가구, 협동조합·모니터링 가구 등 총 121가구로 구성돼 있다.

국정과제 입법이라는 과제를 떠안고 있는 청와대는 앞으로 정책행보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7개월 동안 문재인정부 정책의 밑그림을 그린 만큼 내년부터는 성과를 내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선 입법이 중요하고 국민들께 관련 정책을 알려야 하기 때문에 현장을 자주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2. 2이시영, 수능 사탐 만점자? 반전 학창시절과 수능 성적표 공개 ‘깜놀’...당시 수능 만점자가 무려 66명?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