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말레이시아서 48MW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7.12.06 13:08기사입력 2017.12.06 13:08 노태영 산업부 기자
국내 최초 말레이시아 정부 태양광 발전사업 입찰 수주
태양광 입찰 승인 규모 중 가장 큰 규모의 사업자로 선정
연간 1만5000가구 사용할 수 있는 전력 생산 예상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화에너지는 말레이시아 에너지 위원회가 주관한 대규모 태양광 2차 입찰사업에서 48M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제안 승인서를 받아 수주를 최종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해당 입찰에서 승인된 사업 중 최대 규모다.

한화에너지는 말레이시아 북서부 태국 접경 지역인 페를리스주에 48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게 되며 착공은 2019년 7월, 상업생산은 2020년 10월 예정이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약 1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사업은 말레이시아 국영전력공사인 TNB가 발주처로 발전소를 건설, 이후 직접 운영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BOO방식의 민자 발전사업이다. 한화에너지는 현지 업체와 함께 특수목적법인(SPC)을 합작으로 설립해 TNB와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또한 한화에너지는 직접 투자, 파이낸싱, 주요 기자재 조달과 운영관리를 수행할 예정이며, 21년간 발전소 운영에 따른 투자 수익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프로젝트는 국내 최초로 말레이시아 정부 주관 태양광 입찰을 수주한 케이스다. 신지호 한화에너지 태양광사업부장은 “이번 기회는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태양광 시장에서 추가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는 포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큐셀이 이번 프로젝트에 설치되는 고품질 태양광 모듈 48MW를 전량 공급할 예정이며, 본 사업을 통해 한화그룹의 태양광 계열사들간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앞서 한화그룹은 2012년 독일 큐셀 인수 당시 쿠알라룸푸르 인근 사이버자야에 위치한 태양광 셀 공장을 같이 인수해 한화큐셀 공장으로 탈바꿈했다. 인수 당시 연간 셀 생산능력이 800MW 수준이었던 이 공장은 2015년 8월 모듈 공장을 신설하고, 꾸준한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생산 능력 1.8GW규모(약 250만명 연간 가정용 전기 사용량)의 공장으로 성장했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우수투자기업상을 수상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2. 2이시영, 수능 사탐 만점자? 반전 학창시절과 수능 성적표 공개 ‘깜놀’...당시 수능 만점자가 무려 66명?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