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소환 임박…檢 "직접 조사 불가피"
최종수정 2017.11.15 15:42기사입력 2017.11.15 15:42
전병헌 수석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한국e스포츠협회에 대한 롯데홈쇼핑의 수억원대 후원 배경을 수사하는 검찰이 곧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을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의 한 관계자는 15일 전 수석에 대한 조사 여부와 관련해 "직접 조사하는 게 불가피하다"면서 조만간 그를 소환할 방침임을 밝혔다.

검찰이 이 같은 방침을 세우면서 사건은 전 수석이 연루된 대가성 금품수수 의혹 양상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앞서 e스포츠협회에 대한 롯데홈쇼핑 후원금 가운데 1억여원을 자금세탁해 빼돌린 혐의 등으로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 등을 구속했다.

롯데홈쇼핑은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에 3억원을 후원했다. 전 수석은 당시 e스포츠협회의 명예회장이었고, 롯데홈쇼핑의 사업 재승인과 관련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이었다.

검찰은 이런 배경을 바탕으로 롯데홈쇼핑이 전 수석의 영향력을 인지하고 후원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한다.

이와 관련, 검찰은 전날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조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가려진다.

조씨는 윤씨 등이 돈을 빼돌리는 데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협회에서 아무런 직함이 없던 윤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내줘 거액을 사용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선예, 제 딸 어때요? 예쁜가요? ‘해맑은 미소 활짝’
  2. 2전태수, 하지원 남동생…불과 이때까지만 해도 미소를 짓고 있었는데 ‘먹먹’
  3. 3김재우 “아내, 박나래에게 7살 연하 유학생 남자 소개시켜준 적 있다”
  4. 4현송월 “현재 아주 좋고, 앞으로도 좋을 것” 거침없는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 눈길
  5. 5미국 셧다운, 트럼프가 자초한 일? “엉망진창인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좋은 셧다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