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故 최진실 딸 최준희 "가끔 유서 쓴다" 의미심장 글
최종수정 2017.11.15 14:34기사입력 2017.11.15 14:34
사진=최준희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최준희 양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아갈 곳도 쉴 곳도 없다. 나는 가끔 유서를 쓴다. 힘들 때 읽어 보기도 하고 그러면서 혼자 울기도 한다"라는 문구가 적힌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앞서 최준희 양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외조모와 불화가 있다는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은 최진실 모친 정옥숙 씨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지만, 혐의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