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여파…경비원 1만명 실직 위기 전망
최종수정 2017.11.15 11:10기사입력 2017.11.15 11:10 김민영 사회부 기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전국적으로 1만명 이상의 경비원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민주노총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한 ‘서울지역 아파트 경비노동자(경비원) 고용안정ㆍ처우개선 추진위원회’(추진위)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내용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내년도 최저임금은 시간당 7530원으로 올해 6470원보다 16.4% 인상됐다.

추진위가 지난 2∼10일 서울에서 일하는 경비원 5310명을 대면 조사한 결과, 감원 없이 현업 근무가 확정된 인원은 2196명으로 조사됐다.

감원이 확정되거나 예상되는 인원은 139명으로 현업 유지 인원 대비 감원 예상비율은 5.9%로 파악됐다. 감원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2418명으로 집계됐다.
감원 예상비율(5.9%)을 전국에서 일하는 경비원 18만명에 적용하면 전국적으로 1만715명이 해고 위기에 놓인다는 계산이다. 서울에서만 3만5000명 중 2083명이 해고되는 셈이다.

추진위는 “미정인 단지들은 다음 달 중순까지 대체로 감원 규모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경비원 고(故) 이만수씨의 분신 이후 경비원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감원에 신중해진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편법적인 해고 및 처우하락에 대해 집중점검하고, 경비원의 특성을 고려해 장기적인 고용안정 처우개선 대책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부선 딸, 엄마 쏙 빼닮았네...두 눈 동그랗게 뜨고 상큼미소 발산
  2. 2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3. 3외모지상주의 하늘, 핑크 속옷만 입고 요정미 뿜뿜 ‘남심 홀릭’
  4. 4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4일 금요일)
  5. 5가수 김민우, 한 달에 외제차 열 대씩 팔았던 기록 아직도 전설로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