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끝나자 살아난 야성? 금융위 벌 세운 野 의원들

국회 예산심사 이모저모…정무위원회, 금융위원장 출석 놓고 파행

최종수정 2017.11.15 11:07기사입력 2017.11.15 11:07 부애리 정치부 기자
14일 정무위원회 오후 회의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이게 말이 됩니까! 똑바로들 하세요!" 14일 예산안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에는 고성이 울려퍼졌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회의 시작에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대신 출석해 앉아있던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을 자리에서 일으켜 세웠다. 김 의원은 김 부위원장을 향해 "국회를 무시하고 정무위를 무시하는 행동을 했다"며 목에 핏대를 세우며 면박을 줬다.

최 위원장이 회의에 보고도 없이 참석하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였다. 국정감사 기간 내내 차분했다는 평을 들어왔던 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날만큼은 180도 다른 태도를 보였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정무위원회에서 금융위원장 불출석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김 의원은 "어떻게든 의원들이 정무위 소관 기관에게 잘해주려 하는데 위원장님을 찾아오지는 못할망정 전화도 못하느냐"며 계속 언성을 높였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 역시 "두 달 전부터 예정된 국회 의사일정을 무시한다는 건 용납 못한다"고 비판했다. 결국 이날 오전 회의는 최 위원장의 불출석을 이유로 파행됐다.

사건의 전말은 이랬다. 금융위원회 측에서 사전에 정무위 위원장실과 간사실에 불출석 사유서 도장은 받아갔지만, 정작 최 위원장이 한국당 소속 이진복 정무위원장에게 직접 보고는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영국 재무부가 개최한 제4차 한영 금융협력 포럼 행사에 참석했다.

정무위 위원장 측은 "공무원들이 왔다 갔다 하는 수고를 덜어주기 위해서 도장을 먼저 찍어 준 것이다"라며 "위원장에게 직접 전화 정도는 해야 한다고 사전에 언지 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국회가 금융위에 대한 군기잡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한 정무위 관계자는 "통상 장관급이 못 올 경우 차관급으로 대체하기도 하는데 정권이 바뀌자 여당 쪽으로 갈아탄 금융위에 대해 야당이 심사가 불편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여당도 위원장이 불출석한 사실을 두고 금융위 편을 들어주기엔 애매한 상황이 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다른 공무원들은 무슨 날벼락이냐. 여당 의원이지만 납득이 안 간다"고 비판했다.

핏대를 세우던 오전과 달리 오후에 최 위원장이 출석하면서 사태는 싱겁게 일단락됐다. 최 위원장은 "오전에 불참하게 되어 대단히 송구스럽다"면서 "정무위 참석을 게을리 할 의도는 없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금융위 측은 "우리도 연초부터 계획됐던 행사였다. 오후에 회의를 잘 했으니 문제가 없었던 것 아닌가"라면서도 "국회 담당자의 보고 실수였다"라며 한 발 물러섰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부선 딸, 엄마 쏙 빼닮았네...두 눈 동그랗게 뜨고 상큼미소 발산
  2. 2김부선, “그래서 혼자 이렇게 외롭게 살고 있지 않냐” ‘억울’...“딸, 혼전임신하면 잔치 열고 축하해 줄 것”
  3. 3외모지상주의 하늘, 핑크 속옷만 입고 요정미 뿜뿜 ‘남심 홀릭’
  4. 4오늘의 운세 [띠별운세] - (11월 24일 금요일)
  5. 5가수 김민우, 한 달에 외제차 열 대씩 팔았던 기록 아직도 전설로 남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