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6명 "외환위기, 삶에 부정적 영향"…비정규직 등 심화

KDI, 외환위기 발생 20년 설문조사 결과 "57.4%, IMF때 가장 어려웠다"

최종수정 2017.11.14 10:00기사입력 2017.11.14 10:00 조영주 경제부 기자
<외환위기가 당시 본인의 삶에 미친 영향>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이 1997년 외환위기와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이 본인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다. 또 외환위기가 비정규직 문제와 안정적 직업 선호, 소득격차 등을 증가시켰다고 생각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외환위기 발생 20년을 맞아 지난달 23~26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7.4%가 지난 50년간 한국 경제에서 가장 어려웠던 시기로 'IMF 외환위기'를 지목했다. 이어 '2010년대 저성장'(26.6%),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5.2%), '1970년대 석유파동'(5.1%), '2006년 아파트값 폭등'(4.2%), '2000년 IT버블 붕괴'(1.5%) 순이었다.

응답자의 59.7%는 '외환위기가 본인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특히 외환위기 당시 대학생(68.9%)과 자영업자(67.2%), 농림·축산·수산업(62.5%)에 종사한 경우 부정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비중이 높았다.
<지난 50년간 한국경제의 가장 어려운 시기>
응답자의 64.4%가 외환위기 당시 '경제위기에 따른 심리적 위축'을 경험했고, 57.5%는 '국가관에 대한 변화'(57.5%), '취업방향 및 투자에 대한 가치관 변화'(54.9%), '가정환경 및 삶의 질 변화'(51.2%) 등을 느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39.7%는 '본인·부모·형제 등의 실직 및 부도'를, 35.1%는 '취업난(신규 및 재취업)'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IMF 외환위기' 하면 가장 먼저 '국민들의 금모으기 운동'(42.4%)을 연상했으며, 다음으로 '대량실업'(25.4%), '대기업, 은행 등 기업들의 파산 및 부도'(17.6%), '국가부도 및 환율상승'(10.8%), '범국가 차원의 위기극복 노력'(2.1%) 등을 떠올렸다.
<외환위기가 발생한 원인>
외환위기의 가장 큰 원인으로 응답자의 36.6%는 '외환보유고 관리, 부실은행 감독 실패 등 당시 정부'를 꼽았다. '정경유착의 경제구조, 부정부패 등 시스템'(32.8%), '과잉투자, 대기업의 문어발식 확장 등 기업'(15.3%), '국제금융쇼크 발생 및 취약한 글로벌 금융안전망 등 국제환경'(7.9%), '과소비, 부동산 투기 등 개인'(6.0%) 등이 뒤를 따랐다.

외환위기를 조기에 극복한 원동력으로는 '금모으기 운동 등 국민들의 단합'(54.4%)이 가장 많았고 '구조조정·공공개혁'(15.2%), '구제금융'(15.0%), '정리해고 도입, 아나바다 운동 등 고통분담'(9.1%), '외환보유고 증대 등 외환부문 강화 노력'(5.0%) 등으로 이어졌다.
<외환위기 극복의 원동력>
외환위기가 한국 경제에 미친 긍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구조조정을 통한 기업(대기업, 금융기관 등)의 건전성 및 경쟁력 제고'(24.5%)', '아끼고 절약하는 소비문화 확산'(23.1%), '기업경영 및 사회전반의 투명성 제고'(22.7%) 등이 많았다. 반면 부정적 영향으로는 '소득격차, 빈부격차 확대 등 양극화 심화'(31.8%), '대량실직, 청년실업 등 실업문제 심화'(28.0%), '계약직, 용역직 등 비정규직 확대'(26.3%) 등이 꼽혔다.

아울러 외환위기가 현재 문제시되고 있는 '비정규직 문제'(88.8%), '공무원, 교사 등 안정적인 직업 선호'(86.0%), '소득격차 심화'(85.6%), '취업난 심화'(82.9%), '개개인 국민 혜택 저조'(77.9%), '소비심리 위축(57.8%) 등을 증가시켰다고 인식했다.
<외환위기가 한국경제에 미친 영향>
현재 우리나라에 경제적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성 강화'(31.1%)이며, 사회적 측면에서는 '부정부패 척결을 통한 신뢰 구축'(32.7%), '저출산 및 고령화 대책 마련'(32.5%)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임원혁 KDI 글로벌경제연구실장은 "국민들이 외환위기 극복의 원동력으로 '금모으기 운동 등 국민 단합'을 '구조조정 및 개혁 노력'보다 더 높게 평가한 것에 주목한다"면서 "포용적 성장을 통해 사회 응집력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