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자 성추행 30대 교사, 징역 6년 확정 ‘학교 무서워서 보내겠나’ ‘6년이라고?’ 네티즌 반응 ‘눈길’
최종수정 2017.10.13 10:37기사입력 2017.10.13 10:37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제공=외부

여제자들을 성추행한 30대 교사에게 징역 6년 형이 확정되면서 네티즌들의 시선이 모아진다.

한 매체에 따르면 서울의 한 초등학교 5학년 담임교사였던 강모(36세)씨는 2014년 6월 피해 아동의 옷 속으로 손을 넣어 속옷을 만지는 행위를 10~11세인 여제자 7명을 상대로 38차례나 걸쳐 성추행 한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강모씨에게 13일 징역 6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2심이 명령한 신상 정보 공개 6년과 전자발찌 부착 6년도 확정돼 눈길을 끈다.

네티즌들은 “rong**** 남교사 성범죄 너무 많다” “mski**** 6년이라고?” “nung**** 무서워서 학교 보내겠나” “sigm**** 솜방망이 처벌 아닌가” “kjni**** 피해자는 평생 트라우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2. 2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3. 3하연수, 남성팬들 심쿵하게 만든 깊이 파인 가슴골 속 숨은 볼륨 ‘깜짝’
  4. 4길건, 비키니 차림으로 욕조 안에서 관능적 포즈 “이런 몸매인 줄 몰랐네”
  5. 5태풍 란, 22일 21시 기준 日 오사카 남남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