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장’ 김어준, 미국 유네스코 탈퇴에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 평화에 도움 안 된다”
최종수정 2017.10.13 10:02기사입력 2017.10.13 10:02 온라인이슈팀



12일(현지시각)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유네스코(UNESCO,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를 탈퇴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13일 김어준 총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다자주의를 인정 안 한다. 다자주의는 다른 국가와 미국이 대등한 관계 속에서 사안에 대해 대처하는 건데, 트럼프는 미국 우선주의다”며 “유네스코뿐 아니라 유엔(UN, 국제연합) 자체에 대해 부정적이다. 유네스코 탈퇴는 철저히 친이스라엘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이스라엘에서 요르단강 서쪽, 예루살렘 동쪽에 정착촌을 지었다”며 “거기가 원래 팔레스타인 지역인데 이스라엘 사람들 들어가 살라고 정착촌을 만들었다. 오랫동안 미국에서 반대하고 UN에서 반대해서 그동안 안 했다. 원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2국가 체제였는데 이스라엘 사람을 정착시키면 해결이 안 된다. 그래서 UN이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 평화에도 도움이 안 된다. 미친척 하는 게 아니고 미친 것 같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한편,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소식에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성명을 내 “폭력적인 극단주의와의 싸움에서 교육과 문화교류에 대한 투자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에서 미국이 이 문제를 주도하는 우리 기구를 탈퇴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