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재임 당시 공용화장실 바로 옆 전용화장실 만들어…네티즌 “저 정도면 병”
최종수정 2017.10.13 10:50기사입력 2017.10.13 09:57 온라인이슈팀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의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따로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체부가 지난해 9월5일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의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의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은 장관의 서울 출장 시 편의를 위해 잠시 사용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전임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이용해왔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수도공사를 해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 명목으로 이뤄진 공사였으나 정작 조 전 장관만 이용하는 화장실이었다.

공용화장실 바로 옆에 전용 화장실을 따로 만든 조 전 장관의 행동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은 “장관이 무슨 왕의 자녀라도 되나? 니 엉덩이는 귀족 엉덩이가??참 별스러워..그렇게 귀족 생활 하고 싶으면 공무원 하지 말고 호텔에서 살아라..니돈으로..”(moml****), "대통령부터 장관까지 왜 이리 변기에 꽂혔냐"(rute****), "저 정도면 병인데"(eorn****) 라며 분노와 황당함을 표출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한편,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박근혜 전 대통령 또한 재임 시절 방문하는 군부대와 특별 행사장에 대통령 전용 화장실을 새로 설치했다는 증언이 제기돼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2. 2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3. 3하연수, 남성팬들 심쿵하게 만든 깊이 파인 가슴골 속 숨은 볼륨 ‘깜짝’
  4. 4길건, 비키니 차림으로 욕조 안에서 관능적 포즈 “이런 몸매인 줄 몰랐네”
  5. 5태풍 란, 22일 21시 기준 日 오사카 남남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