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재임 당시 공용화장실 바로 옆 전용화장실 만들어…네티즌 “저 정도면 병”
최종수정 2017.10.13 10:50기사입력 2017.10.13 09:57 온라인이슈팀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의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따로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한 매체에 따르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체부가 지난해 9월5일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의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의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은 장관의 서울 출장 시 편의를 위해 잠시 사용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전임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이용해왔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문체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한 뒤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수도공사를 해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 명목으로 이뤄진 공사였으나 정작 조 전 장관만 이용하는 화장실이었다.

공용화장실 바로 옆에 전용 화장실을 따로 만든 조 전 장관의 행동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은 “장관이 무슨 왕의 자녀라도 되나? 니 엉덩이는 귀족 엉덩이가??참 별스러워..그렇게 귀족 생활 하고 싶으면 공무원 하지 말고 호텔에서 살아라..니돈으로..”(moml****), "대통령부터 장관까지 왜 이리 변기에 꽂혔냐"(rute****), "저 정도면 병인데"(eorn****) 라며 분노와 황당함을 표출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한편,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박근혜 전 대통령 또한 재임 시절 방문하는 군부대와 특별 행사장에 대통령 전용 화장실을 새로 설치했다는 증언이 제기돼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한동안 방송 쉬었던 이유가 매니저 형 죽음 때문이었는데…
  2. 2‘비정규직 아이돌’ 황승언, 비키니 차림에 물에 젖은 머리 ‘남심 강탈’
  3. 3배기성, 아내 옆에서 눈물 쏟아...“남은 생 아내 위해 내 모든 것 바치겠다”
  4. 4조윤선,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어떻게 만났나?...‘결혼할 때 다짐 못 지켜’라며 법정에서 눈물 흘리기도
  5. 5김희정, 상체 드러낸 의상…글래머러스한 몸맵시 고스란히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