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박근혜 책임 회피 의도"
최종수정 2017.10.12 17:09기사입력 2017.10.12 17:04 오현길 정치부 기자
최석 정의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의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세월호 사고 상황보고 시점 조작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책임을 회피하려한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12일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사고 수습에 전념해도 모자랄 판에, 책임 떠넘기기에만 골몰한 청와대의 모습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를 최초로 보고받은 뒤, 15분 만에 수습을 위한 첫 지시를 내렸다고 밝혀왔다"면서 "청와대가 최초 보고시점을 30분 더 늦추고 위기관리 재난 컨트롤타워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서 안전행정부로 불법 변경한 진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국가 위기 대응 체계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천인공노할 행위"라며 "박근혜 정권에서 국가 기능이 얼마나 비정상으로 뒤틀렸는지 선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유족과 국민을 기만한 패륜 정권이었다는 사실도 다시 한 번 증명됐다"면서 "세월호 사태와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진상이 새롭게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수습 지시가 늦어진 이유와 일지 조작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며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 참담하게 무너진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우병우 구속, 검찰에 전화 압력? 그 이유는? “나 혼자 안 가겠다는 물귀신 작전” 정봉주 전 의원 발언 재조명
  2. 2최순실 나이 62, 92년 결혼식→1996년 딸 호적신고…새롭게 맞춰지는 퍼즐?
  3. 3김민희, 학창시절 토실토실한 앳된 모습 ‘눈길’ 지금과 얼마나 다른가 보니...
  4. 4하하♥별, '결혼 5주년 자축'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5. 5송혜교, 반짝반짝 빛나는 커플링 '시선강탈'...입술 쑥내밀고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