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 박근혜 책임 회피 의도"
최종수정 2017.10.12 17:09기사입력 2017.10.12 17:04 오현길 정치부 기자
최석 정의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의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세월호 사고 상황보고 시점 조작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책임을 회피하려한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12일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사고 수습에 전념해도 모자랄 판에, 책임 떠넘기기에만 골몰한 청와대의 모습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를 최초로 보고받은 뒤, 15분 만에 수습을 위한 첫 지시를 내렸다고 밝혀왔다"면서 "청와대가 최초 보고시점을 30분 더 늦추고 위기관리 재난 컨트롤타워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서 안전행정부로 불법 변경한 진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국가 위기 대응 체계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천인공노할 행위"라며 "박근혜 정권에서 국가 기능이 얼마나 비정상으로 뒤틀렸는지 선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유족과 국민을 기만한 패륜 정권이었다는 사실도 다시 한 번 증명됐다"면서 "세월호 사태와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진상이 새롭게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수습 지시가 늦어진 이유와 일지 조작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며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 참담하게 무너진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전민주, 예쁜 이유 있었네...연예인 못지 않은 아리따운 용모의 엄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