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넴, 또 트럼프 디스 랩…“트럼프 지지하는 팬, 선 긋겠다”
최종수정 2017.10.12 08:45기사입력 2017.10.12 07:30 조슬기나 국제부 기자
트럼프 대통령을 신랄하게 비판한 에미넴 / 사진=CNN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미국의 힙합 래퍼 에미넴이 또 다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94세 인종차별주의 할배(This Racist 94-Year-Old Grandpa)'라고 저격했다고 11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에미넴은 10일 밤 BET 힙합 어워드에서 4분30초 분량의 싸이퍼 '더 스톰(The Storm)'을 공개했다. 그는 프리스타일 랩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인종차별주의자라고 지칭하며 그의 리더십에 대한 공격을 쏟아냈다.

에미넴은 "대통령이 핵 전쟁을 시작하고, 혼자 위험을 피하기 위해 비행기를 탔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을 비꼬았다. 이어 최근 NFL 선수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원색적인 비하트윗 등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비난했다.

특히 에미넴은 랩 도중 "이것은 콜린은 위한 것"이라며 왼발을 올리는 동작을 취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인종차별 항의 차원에서 경기 전 국가 연주 때 일어서지 않고 한쪽 무릎을 꿇은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 등 NFL 선수들을 향한 지지를 의미한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자신의 팬들을 향한 내용도 랩에 담았다. 그는 "내 팬 중 트럼프를 지지하는 사람이 있다면 선을 긋겠다"며 "누굴 더 좋아하는지 선택이 어렵다면, 누구 뒤에 서야 하는지 확실하게 구분 지어 주겠다"고 저격했다.

그의 싸이퍼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에게 중간 손가락을 내미는 동작으로 끝난다. 이날 싸이퍼 공개 후 콜린 캐퍼닉은 자신의 트위터에 "고맙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공유했다.

에미넴은 작년 10월에도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를 저격하는 '캠페인 스피치'를 공개한 바 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
  5. 5홍수현, 가슴 라인 드러낸 파격 의상 ‘감탄이 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