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10명중 6명 "아무리 사랑해도 잠은 혼자 자는게 편해요"
최종수정 2017.09.14 09:31 기사입력 2017.09.14 09:31 나주석 유통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미혼남녀 10명중 6명은 '아무리 사랑해도 침대는 혼자 사용하는게 편하다'고 응답했다.

14일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탬퍼와 함께 지난달 7일부터 27일까지 미혼남녀 650명(남 295명, 여 3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결과 62.6%가 혼자 침대에서 자는 게 편하다고 답했다. 함께 침대에서 자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사람은 36%였다.

미래 배우자와 수면습관이 달라 잠을 설친다면 어떻게 할지 묻자, 응답자의 38%는 ‘매트리스를 2개 붙여 사용한다'고 답했다. 이어 ‘부부니까 같은 침대를 사용한다’는 34.9%, ‘호텔 트윈룸처럼 2개의 침대를 사용한다’는 18.8%로 나타났다. 둘 중 한 명은 거실에서 잔다’(4.5%)는 의견도 있었다.

이외에도 전체 응답자 중 68.2%는 ‘잠을 제대로 못잔 날 연인에게 까칠하게 대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수면 부족으로 연인에게 까칠했던 경험은 남성(58.6%)보다 여성(76.1%)이 더 많았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