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피부에 바르는 항생제 최소 기간만 써야"

반복적 사용시 항생제 반응 않는 비감수성균 증식 우려

최종수정 2017.09.14 09:24 기사입력 2017.09.14 09:24 서소정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피부에 바르는 항생제는 치료에 필요한 최소 기간만 사용해야 한다. 바르는 항생제를 반복적·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항생제에 반응하지 않는 비감수성균이 증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연고·크림·외용액 등 피부에 바르는 항생제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올바른 사용법 및 주의사항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바르는 항생제는 상처나 화상 등에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거나 세균을 구성하는 성분을 파괴해 세균의 번식을 막아 살균작용을 하는 의약품이다.

소비자가 약국에서 직접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과 의사 처방에 따라 사용하는 전문의약품으로 나뉜다. 바르는 항생제 중 일반의약품은 상처, 긁힌 상처, 경미한 화상 등으로 인한 피부 감염증 치료에 사용되며, 주로 사용되는 성분은 무피로신, 퓨시드산, 겐타마이신, 바시트라신 등이 있다.

전문의약품은 여드름 국소 치료 등에 주로 사용되며, 주요 성분은 클린다마이신, 에리스로마이신 등이 있다.

바르는 항생제는 성분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으므로 증상에 맞게 정확히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퓨시드산, 겐타마시이신, 무피로신은 세균 증식을 억제하는 성분으로 농가진(세균에 감염되어 물집과 고름 딱지가 생기는 질환), 종기, 모낭염, 상처 및 화상에 의한 세균 감염증에 사용하며, 바시트라신은 세균을 구성하는 성분을 파괴하는 방법으로 상처나 화상에 의한 세균 감염증을 치료한다.

바르는 항생제는 치료에 필요한 최소 기간만 사용해야 하며, 특히 일반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제품은 1주일 정도 사용했는데도 효과가 없는 경우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또 약을 바르기 전에 상처와 감염부위를 깨끗이 해야 하며, 바르는 부위에 따라 약물이 흡수되는 정도가 다르므로 사용설명서를 잘 읽어본 후 정해진 부위에 적정량을 바르도록 한다.

바르는 항생제는 외용으로만 사용하고 눈 주위나 안과용으로 사용해서는 안 되며, 약이 묻은 손으로 눈을 비비는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사용 후 화끈거림, 찌르는 듯한 아픔이나 통증, 가려움, 발진, 홍반 등의 피부 과민반응이 나타나거나 상처나 화상의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 즉시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한다.

특히 바르는 항생제를 반복적으로 사용하거나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항생제에 반응하지 않는 비감수성균이 증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항생제를 넓은 부위에 적용할 경우 흡수가 증가해 전신 독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부 손상 부위가 광범위한 경우 주의해야 한다.

이밖에 바르는 항생제는 어린이의 손에 닿지 않게 사용설명서와 함께 보관하고, 유효기간 및 개봉일자를 기재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바르는 항생제 사용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식약처 온라인의약도서관(drug.mfds.go.kr)→ 의약품 분야 서재(e-book 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