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위키미키 최유정·골든차일드 승민 캐리어에 쏙…新망태기돌 탄생
최종수정 2017.09.14 08:57기사입력 2017.09.14 08:57 문수빈 이슈팀 기자
사진=MBC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문수빈 기자]그룹 위키미키 최유정과 골든차일드 승민이 캐리어 안에 들어가 주위를 놀라게 했다.

1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은 루키 of 루키 타이틀을 두고 위키미키와 골든차일드의 쟁탈전이 펼쳐졌다.

이날 골든차일드 승민은 ‘끼 뿜뿜 배틀’에서 캐리어 가방에 몸을 구겨 넣었다. 처음 시도할 때 잘 되지 않자 골든차일드 멤버들이 승민을 눌러 캐리어를 닫는 데 성공했다. 이에 위키미키는 소리를 지르며 놀랐다. 이어 최유정은 승민이 들어간 캐리어보다 더 작은 캐리어에 들어가는 것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에 김도연은 최유정이 들어간 캐리어를 닫기 위해 가방에 올라가는 등 승부욕을 보였다.

결국 최유정은 더 작은 캐리어에 들어가지 못했고 승민이 들어갔던 캐리어를 시도했다. 여기서 최유정은 제집을 찾은 듯 편안하게 누워 캐리어에 들어가는 것에 가볍게 성공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망태기에 유정이 담아가고 싶어 쪼꼬미 귀여워”, “도연이 예능감 칭찬해”, “내 주머니에 넣고 다니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복고풍 컨셉으로 아이돌을 파헤치는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은 매주 수요일 저녁 6시에 방송된다.


문수빈 기자 soobin_22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