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블랙리스트' 누가 포함됐나?...의외의 인물도 있어(영상)
최종수정 2017.09.13 16:22기사입력 2017.09.13 16:22 김태헌 디지털뉴스부 기자
[아시아경제 김태헌 PD]

출처-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이명박 정부 시절 '좌파 연예인 대응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전방위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한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연예인 명단 외에 연합뉴스가 입수한 명단에 따르면 MB정부 당시 정부에 비판적 견해를 보였던 연예인은 대부분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었다.
블랙리스트 명단은 총 5개로 분류돼 문화계 6명, 배우 8명, 방송인 8명, 가수 8명, 영화감독 52명이다.

일부 예상되던 인물들뿐 아니라 의외의 인물들도 포함된 이번 이명박 정부 국정원 블랙리스트.

아직 다 공개된 것이 아니기에 82명 인원에 더 누가 포함돼 있는지 누리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헌 PD xguy062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