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위력은 '슈퍼급' 전망...'한·일의 대비책은?'
최종수정 2017.09.13 15:44기사입력 2017.09.13 15:44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제공=기상청] 태풍 '탈림'의 예상 위력 및 이동경로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한국과 일본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돼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현재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48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39m/s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중국을 향해 북북서진하고 있다.

또 기상청은 15일 이후에는 북동 방향으로 진로를 틀어 일본과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게다가 위력은 더욱 강해져 '슈퍼급'으로 세력을 확장할 것으로 예측.

이와 관련해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16일 밤쯤 제주도 남쪽 먼 바다 30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상은 직접적, 육상은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약간만 북쪽으로 올라오면 제주도도 강풍 영향권에 들 수도 있다”고 말해 누리꾼들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특히 태풍 '탈림'은 일본을 겨냥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태풍과 지진 등을 비롯한 자연재해에 대한 대책과 대비가 철저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

이에 한국 역시 태풍 '탈림'에 대한 빠른 대비와 비상시를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 나오고 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