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업위,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與 "자진사퇴 시간 달라" 퇴장(종합)
최종수정 2017.09.14 07:25기사입력 2017.09.13 15:43 오상도 정치부 기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오른쪽)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업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애초 부적격 의견이 다수를 이룬 것으로 알려진 여당은 보고서에 합의하지 않고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만 남겨둔 채 퇴장했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그간 제시돼 온 도덕성과 책임성, 종교적 중립성의 부족을 부적격의 이유로 제시했다. 또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에서도 낙제점을 줬다.

보고서는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건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의 다운계약서 작성, 보육기업으로부터 주식 무상취득 등 문제점을 함께 열거했다. 무엇보다 능력 부족에 우려를 표명했다.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내부 조율이 필요하다며 회의를 오후로 연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야 3당은 오전 열린 여야 간사 회동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강한 만큼 전체회의 직전까지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선 부적격 의견의 보고서가 무리 없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민주당이 부적격 보고서 채택보다는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무게를 두면서 진통이 이어졌다.

장병완 국회 산업위원장은 이에 대해 “민주당도 박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회색 재 가득한 바닥…타 버린 물건들과 타다 남은 물건들 뒤엉켜
  2. 2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3. 3김정민, 손태영으로부터 받은 문자 "너 죽고 나 죽자 그게 답이다" "너네 집 문짝 뜯고 들어가 있어야 정신 차리지"
  4. 4경찰 ‘워마드’ 조사착수...글 작성자로 지목된 네티즌 “가만 있지 않을 것”
  5. 5손아섭, ”황재균 형 보고 있나?”...가을남자의 패션 감각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