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업위,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與 "자진사퇴 시간 달라" 퇴장(종합)
최종수정 2017.09.14 07:25기사입력 2017.09.13 15:43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오른쪽)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업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애초 부적격 의견이 다수를 이룬 것으로 알려진 여당은 보고서에 합의하지 않고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만 남겨둔 채 퇴장했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그간 제시돼 온 도덕성과 책임성, 종교적 중립성의 부족을 부적격의 이유로 제시했다. 또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에서도 낙제점을 줬다.

보고서는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건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의 다운계약서 작성, 보육기업으로부터 주식 무상취득 등 문제점을 함께 열거했다. 무엇보다 능력 부족에 우려를 표명했다.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내부 조율이 필요하다며 회의를 오후로 연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야 3당은 오전 열린 여야 간사 회동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내부적으로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강한 만큼 전체회의 직전까지 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선 부적격 의견의 보고서가 무리 없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민주당이 부적격 보고서 채택보다는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무게를 두면서 진통이 이어졌다.

장병완 국회 산업위원장은 이에 대해 “민주당도 박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2. 2북한 현송월, 악어가죽으로 만든 명품 브랜드 핸드백…이게 얼마짜리라고?
  3. 3낸시랭, 기자와 나눈 메시지 내용에는? 낸시랭 왕진진 “언론에 보도된 것은 사실 아니다”
  4. 4‘슈가맨’ 이지연-영턱스클럽, 일요일 밤을 추억으로 물들인 반가운 얼굴들
  5. 5미국 셧다운, 트럼프가 자초한 일? “엉망진창인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좋은 셧다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