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북핵·탄핵 비상시국에도…경찰 총경급 간부들 평일 '나이스 샷'(종합)
최종수정 2017.09.14 10:04기사입력 2017.09.13 11:26 이관주 사회부 기자
작년 1월 후 경찰골프장 예약 분석
고위 간부 예약 757건 중 62%는 평일



단독[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지난해부터 잇따른 북한의 핵실험과 탄핵정국, 새 정부 출범 등 치안비상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현직 총경급 이상 경찰 고위 간부들이 무더기로 경찰청 소속 골프장에서 평일골프를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평일 예약이 휴일보다 오히려 많아 경찰 지휘부의 기강 해이가 도를 넘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국회 행정안정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경찰체력단련장(용인 ·아산) 예약자 계급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월1일부터 올해 8월24일까지 총경 이상 고위 간부의 경찰 골프장 예약은 757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474건(62.6%)은 월~금요일(공휴일 ·임시공휴일 제외)에 이뤄졌다. 경찰은 충남 아산 경찰교육원과 경기도 용인 옛 경찰대 등 2곳에서 골프장을 운영 중이다.

계급별로 보면 일선 경찰서장급인 총경의 평일 예약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총경 계급으로 예약된 715건 가운데 452건(63.2%)이 평일이었고, 예약이 가장 많은 요일은 화요일(206건)이었다. 지난해 9월9일 금요일 북한의 5차 핵실험 당시에도 총경 5명이 골프장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경찰의 별'로 일컬어지는 경무관은 27건 중 16건(59.2%), 치안감은 15건 중 6건(40.0%)을 평일에 예약했다.
이같이 전국 11만명에 달하는 경찰관 중 상위 0.6%에 불과한 총경급 이상 고위 간부가 평일에 골프를 친 사실이 확인되면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비상근무 상황에 맞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경찰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한 지난해 1월6일부터 현재까지 전국에 경계강화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현재도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경계강화는 경찰 훈령상 5단계 비상발령(갑호-을호-병호-경계강화-작전준비태세) 가운데 4번째 단계다. 전 경찰관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경찰작전부대는 상황발생 시 즉각 출동이 가능하도록 출동대기상태를 유지한다. 특히 지휘관 ·참모는 유사시 1시간 내 현장 지휘가 가능하도록 지휘선상 위치 근무를 원칙으로 한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는 "경찰의 복지를 위해 마련된 골프장을 고위직들이 평일에 이용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행위"라며 "사회 전반의 이완된 안보의식이 국민 치안을 책임지는 경찰에까지 투영된 것 아닌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경찰 고위 간부의 골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5년 현충일 때 문을 닫은 경찰대 골프장에서 경무관과 현직 검사 등이 '황제 골프'를 즐기다 물의를 빚었고, 2013년에는 키리졸브 훈련을 앞두고 경남지역 한 경찰서장이 지역을 벗어나 골프를 치다 적발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총경계급으로 예약한 대다수는 경정에서 총경으로 승진을 앞두고 아산에서 6개월간 교육을 받는 교육생들로 실제 총경이 아닐뿐더러 일선 치안현장과는 관련이 없다”면서 “교육 중 수업의 일환으로 평일 골프가 진행된 것으로, 경찰서장의 평일 예약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무관급 이상 간부들 또한 평일 예약 대다수는 출근시간 이전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회색 재 가득한 바닥…타 버린 물건들과 타다 남은 물건들 뒤엉켜
  2. 2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3. 3김정민, 손태영으로부터 받은 문자 "너 죽고 나 죽자 그게 답이다" "너네 집 문짝 뜯고 들어가 있어야 정신 차리지"
  4. 4경찰 ‘워마드’ 조사착수...글 작성자로 지목된 네티즌 “가만 있지 않을 것”
  5. 5손아섭, ”황재균 형 보고 있나?”...가을남자의 패션 감각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