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재판중 '대성통곡'…두 사람 때문?

12일 재판에서 대성통곡…박근혜 전 대통령도 눈길

최종수정 2017.09.13 11:09기사입력 2017.09.13 11:09 윤재길 디지털뉴스본부 기자
최순실/사진=아시아경제 DB

최순실씨가 재판 중에 또 대성통곡을 했다. 재판이 20분 간 중단될 정도였다. 어떤 이유로 이 같은 급격한 감정 기복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최씨의 재판은 책상에 엎드려 우는 최씨로 인해 20분간 중단됐다. 약 4개월 동안 같이 재판을 받으면서 한 번도 눈길을 주지 않던 박 전 대통령도 쳐다봤다고 한다.

이후 진행된 재판에서 최씨 변호인 측은 "오전 공개된 딸 정유라씨의 법정 녹취록이 자신의 유죄 증거로 제출되고, 변호인들이 정씨 변호를 그만두게 된 상황에서 딸의 안위가 걱정되다 보니 감정이 격해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날 진행된 오전 재판에서 최씨는 딸의 증인신문 증거조사에 대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새벽부터 딸을 데려가서 간접 사실을 직접 사실처럼 이야기한 것 자체가 모순이며 완장을 찬 것처럼 회유 조사하며 음해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재판이 진행되는 도중에 최씨가 대성통곡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번에는 딸 정씨 때문이었지만 과거에는 박 전 대통령 때문에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

지난 3월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최씨와 본인,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재판에서 "이모가 조금 아까 대통령이 탄핵된 걸 알고 대성통곡했다"고 말했다.

이날 세 사람은 오전부터 재판을 받았는데 오전 재판 직후 검찰 내 구치감에서 대기할 때 최씨가 목 놓아 울었다는 얘기다. 당시 최씨는 이미 오전 재판 도중 변호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파면 소식을 접했지만, 법정에서는 큰 표정변화 없이 물만 연신 들이켰다.

디지털뉴스본부 윤재길 기자 mufrooki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