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경찰, 국민에 사과하는 게 우선"
최종수정 2017.08.13 15:39기사입력 2017.08.13 15:39 이종길 문화레저팀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에 "(경찰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13일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을 만나 "국민 질책이 있었고, 경찰에 주어진 검경 수사권 조정, 인권경찰 재편 등 중요한 과제를 여기서 멈춰 설 수 없기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얘기하기 위해서 나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휘부 간 진실공방 양상을 사실상 질책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철성 청장은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광주경찰청 페이스북에 '민주화의 성지' 문구가 담긴 게시물이 올라온 것을 두고 당시 광주청장이었던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을 질책하고 해당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청장이 이를 부인하자 강 학교장이 반박하는 등 경찰 최고위직 간 진실공방 양상이 지속됐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