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김부겸 경찰청 방문에 "경찰 치욕의 날이자 경찰청장 경질 신호탄 꼴"
최종수정 2017.08.13 15:27기사입력 2017.08.13 15:27 장용준 기자
[사진제공=신동욱 트위터]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찰청 방문에 일침했다.

그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부겸 장관 ‘경찰청 방문’ 수뇌부 SNS 갈등 봉합 아니라 경찰 치욕의 날 꼴이고 사실상 경찰청장 경질 신호탄 꼴이다. 경찰청장·치안감 이전투구 책임을 묻고 새 술은 새 잔에 따르라는 것이 정답 꼴이다. 청와대는 차분한 꼴이고 민심은 싸늘한 꼴이다"라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김 장관은 이날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는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뼈 깎는 심정으로 경찰을 쇄신해야된다"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시아경제 티잼 장용준 기자 zelra@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문란한 생활했던 부산 에이즈 여성 “피임기구 사용하자고 권유했으나 남자들이 모두 거부했다”
  2. 2부산 에이즈 女, “나이가 어린데다가 꾸준한 치료가 필요한 점 등 참작해…”
  3. 3에이미, “내 꿈은 현모양처...아침에 남편 위해 쉐이크 갈아주고 따뜻하게 배웅하고파”
  4. 4황재균, 깜찍한 아기 안고 미모의 여성들과 찰칵! 누군가 보니...
  5. 5최금강, ‘스마일 맨’을 ‘앵그리 맨’으로 만든 아찔 상황…한명재 “평소 저런 행동을 하지 않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