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 대구·구미·진주날씨에 집중된 이유?…실시간 기상 상황 보니
최종수정 2017.07.17 17:32기사입력 2017.07.17 17:32
[사진제공=SBS 뉴스 캡처] 대구 구미 날씨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 날씨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대구와 구미,진주날씨에 집중됐다.

17일 기상청은 강수량의 지역차가 매우 크고 돌풍과 벼락을 동반되면서 단시간에 집중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충남 보령에는 호우특보가, 제주도와 부산 광주 대구 경남북 강원 전남 일부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내리는 전국적으로 변덕스런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제 4호 태풍 탈라스(TALAS)의 수증기가 만들어낸 강한 비구름대가 증국을 거쳐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도 있다.

특히 대구에 사는 누리꾼은 "jint**** 짐 17시5분 대구날씨.. 검은 구름이 온하늘을 덮고 세상 종말 올듯한 음산한 바람소리에 금방이라도 폭우가 쏟아질듯 어두워짐", 구미에 사는 한 누리꾼은 "nstar** 구미시민인데 날씨가 맑다가 5분만에 호우 쏟아지고 있어요" 등의 실시간으로 기상정보를 알려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내일(18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아침까지 비가 오겠고, 오후에는 대기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영애 아들, 미국에서의 생활 2주 만에 포기하고 어머니에게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2. 2경희대 아이돌, 일부 커뮤니티에는 이미 이름 등장 “국공립 어린이집 들어가기보다 훨씬 쉽다니”
  3. 3홍콩 가족살해, 왜 홍콩에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타지에 있다가 귀향하는 게 일반적”
  4. 4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
  5. 5‘이찬오’와 이혼 후 김새롬, 예전 활기찬 모습 되찾아...패션감각 뽐내며 환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