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에서 ‘꽈당’, 2억 6천만 원짜리 셀카를 찍은 여성(영상)
최종수정 2017.07.17 17:09기사입력 2017.07.17 17:09 하나은 기자
사이먼 버치 전시회/ 사진=뉴욕타임스 캡처


미국 전시회에서 셀카를 찍다가 진열된 전시물을 도미노처럼 쓰러뜨리며 눈 깜짝할 새에 2억 6천만 원을 날리는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친구와 전시회를 찾은 한 여성은 일렬로 줄지어 전시된 작품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웅크려 앉다가 중심을 잃고 뒤로 넘어진다. 그러자 뒤로 진열된 전시품이 도미노처럼 차례대로 넘어지며 파손됐다.

손상된 작품의 주인은 멀티미디어 아티스트인 사이먼 버치(Simon Birch)다. 그는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갤러리 ‘The 14th factory'에 팝업 전시회를 열고 서로 다른 높이의 받침대 위에 왕관들을 줄지어 전시 중이었다.
이 사건으로 사이먼 버치의 작품 3개가 영구 훼손되고 다른 작품들도 크고 작게 파손됐다. 피해 액수로는 대략 20만 달러(한화 2억 6천만 원) 정도다.

하지만 사이먼 버치의 반응은 의외였다. 그는 “(작품이 깨졌지만) 그럼에도 전시회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주의를 기울이라고 말하지 않을 것” 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왕관은 쉽게 깨지는 물건이고, 권력의 상징이다. 그런데 이것들이 넘어진 것은 아이러니하고 의미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광경을 포착한 CCTV 영상은 지난 13일 공개된 후 나흘 만에 500만 뷰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하나은 기자 one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3. 3‘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
  4. 4'신차포유', 기아차 스팅어 모하비 니로 PHEV 등 장기렌트카 최저가 출고!
  5. 5평창 온라인스토어 초대박상품 ‘뭐길래?’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무서운 속도로 팔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