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이효리 "종일 사람들이 제주도 집으로 찾아와 '효리네 민박' 후폭풍"
최종수정 2017.07.18 03:05 기사입력 2017.07.17 16:30 이슈기획팀 디지털뉴스본부
0 스크랩








소길댁 이효리가 '효리네 민박' 후폭풍을 언급했다.



17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8월호를 통해 이효리의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캘리포니아 사막에서 촬영한 이번 화보를 통해 드래그 헤어의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화보 속에서 폴로 랄프 로렌의 체크 드레스, 니트 판초, 벳벨 소재 드레스 등 웨스턴 룩을 입고 서부영화의 한 장면 같은 멋진 포즈를 취했다.



앨범의 영감에 대한 질문에 “하나를 콕 짚어 말하긴 어렵지만, 가만히 있는 시간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끊임없이 뭔가를 하는 성격인데 제주도에 와서 고민을 내려놓으니 제 안에 있던 단어들이나 멜로디가 자연스럽게 떠올랐어요.”라고 답했다.



JTBC '효리네 민박'에 대해선 “벌써부터 후폭풍이 밀려오고 있어요. 아침부터 밤까지 사람들이 집 앞으로 찾아오고 있어요. 하지만 결정을 우리가 했으니 뒷감당도 알아서 해야겠죠. (하하)”하고 특유의 털털함으로 웃어넘겼다.



한편, 와일드한 아름다움을 뽐낸 이효리의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8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겟잇케이>
이슈기획팀 the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