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정유라 증인출석은 특검 압박 탓…증언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17.07.18 04:07기사입력 2017.07.17 13:05
최순실씨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의 돌발 증인출석에 대해 "특검의 압박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본인의 재판에서 "(특검이) 협박하고 압박해서 (정유라가) 두살짜리 아들을 두고 (재판에) 나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씨 측은 정씨가 재판에서 말한 증언도 문제가 많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는 "정씨의 법정 출석부터가 위법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며 "정씨의 증언 내용은 어머니가 인지하는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최씨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을 심리하는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에 정씨의 증언 녹취록을 송부 촉탁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변호사는 "증언 녹취록을 확보해 분석한 뒤에 신중히 대처해야 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최씨 측은 정씨가 지난 12일 기존의 불출석 입장을 뒤집고 이 부회장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자 "변호인과 사전에 상의하거나 연락한 바가 없었다"며 특검의 강압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정씨는 법정에서 "여기 나오는데 여러 만류가 있었던 게 사실이고 나오기 힘들었지만 나와야겠다고 생각해서 나온 것"이라며 "검사님이 신청했고 판사님이 받아들이셔서 나온 거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씨는 이날 이 부회장 등의 재판에 21일 출석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21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할 의사가 있냐"는 재판부 질문에 "21일에는 준비가 필요해 나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영애 아들, 미국에서의 생활 2주 만에 포기하고 어머니에게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2. 2경희대 아이돌, 일부 커뮤니티에는 이미 이름 등장 “국공립 어린이집 들어가기보다 훨씬 쉽다니”
  3. 3홍콩 가족살해, 왜 홍콩에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타지에 있다가 귀향하는 게 일반적”
  4. 4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
  5. 5‘이찬오’와 이혼 후 김새롬, 예전 활기찬 모습 되찾아...패션감각 뽐내며 환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