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방통위원장 내정자 '軍복무' 특혜 의혹
최종수정 2017.07.17 11:20기사입력 2017.07.17 11:20 황준호 산업2부 기자
이효성 방통위장 내정자 휴학 안하고 군 복무
주소지 옮겨가며 학업 이어간 것으로 밝혀져
주간 배치된 수업을 야간에 받았다고 해명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단독[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가 군복무 중 학업을 이어간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7일 아시아경제 취재에 따르면 이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신문학과 박사과정 중이던 1975년 8월 입대해 6개월 만에 이병으로 제대했다. 입대 3년 전 부친 사망으로 '부선망독자'로 분류돼 6개월 방위병으로 징집된 것이다. 1971년 징병검사 연기, 1972년 수검기피, 1973년 수검대상자 재지정 등 과정을 거친 바 있다.

그런데 이 내정자는 군입대 후에도 정상적으로 학업을 이어갔다는 점에서 특혜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통상적으로 현역 입대나 단기사병 복무 등을 하더라도 휴학을 한 후 복무기간을 끝내고 복학한다는 점에서다. 이 내정자는 군복무 중이던 1975년 2학기 '비교신문학'과 '매스컴특강' 등 2과목을 신청해 각각 B 학점과 A 학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가 학업을 이어가기 위해 사전 작업을 해놓은 정황으로도 볼 수 있다. 군입대에 앞서 휴학신청을 하지 않고 서울대학교에 정상 등록한 것은, 군입대 후에도 계속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그는 입대 후 첫 근무지로 자신의 본적지인 전북 익산에 배치 받았는데, 이후 서울로 근무지가 바뀐 것도 이례적이다. 이 내정자는 자대 배치 한 달 만인 1975년 10월 서울에 위치한 한 부대로 전속됐다. 근무지가 바뀌며 서울대학교 대학원 수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는 학업과 군복무를 병행한 끝에 1979년 2월 4년 만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런 의혹에 대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측 질의에 방통위 측은 "(이 내정자가) 군복무 중 상관의 허락을 받아 야간에 서울대학교 대학원 수업을 수강한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그러나 1975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2학기 수강편람을 확인한 결과, 비교신문학과 매스컴특강 등 2과목은 야간이 아닌 주간에 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자유한국당 측은 재반박했다.

아시아경제는 이 내정자 측에 군복무 관련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으나 답변하지 않았다. 미방위는 오는 19일 이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편의점, 회색 재 가득한 바닥…타 버린 물건들과 타다 남은 물건들 뒤엉켜
  2. 2부산 편의점 여성과 어떤 관계였길래?...위협하려다 그만
  3. 3김정민, 손태영으로부터 받은 문자 "너 죽고 나 죽자 그게 답이다" "너네 집 문짝 뜯고 들어가 있어야 정신 차리지"
  4. 4경찰 ‘워마드’ 조사착수...글 작성자로 지목된 네티즌 “가만 있지 않을 것”
  5. 5손아섭, ”황재균 형 보고 있나?”...가을남자의 패션 감각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