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남남북녀’ 출연 당시 과감한 행동?…“내가 여장부 스타일이라..”
최종수정 2017.07.20 17:17기사입력 2017.07.17 10:26 미디어이슈팀 기자
사진출처=TV 조선 '남남북녀' 방송화면 캡처, 임지현이 대화를 하고 있다

‘남남북녀’ 출연 당시 북한 탈북 여성 임지현의 행동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과거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서는 임지현과 김진이 김은아, 양준혁과 대화를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때 임지현은 ‘뽀뽀 같은 건 해봤겠지?’에 대한 질문에 “내가 여장부 스타일이라 뽀뽀를 잘 모른다”라며 “나 아직 그런 거 한 번도 안 해봤어”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계속되는 추궁에 그는 “아니다. 안 해 봤다 진짜. 내 눈빛을 봐라. 연애를 못 했으니까 뽀뽀를 못 한 거다”라고 말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막대 과자 게임을 하게 됐을 당시 승부욕에 불타올라 김진에게 “오빠는 그냥 물고 있어. 내가 끝까지 갈 테니까”라고 말하는 등 웃음을 유발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3. 3‘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
  4. 4'신차포유', 기아차 스팅어 모하비 니로 PHEV 등 장기렌트카 최저가 출고!
  5. 5평창 온라인스토어 초대박상품 ‘뭐길래?’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무서운 속도로 팔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