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남남북녀’ 출연 당시 과감한 행동?…“내가 여장부 스타일이라..”
최종수정 2017.07.20 17:17기사입력 2017.07.17 10:26
사진출처=TV 조선 '남남북녀' 방송화면 캡처, 임지현이 대화를 하고 있다

‘남남북녀’ 출연 당시 북한 탈북 여성 임지현의 행동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과거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서는 임지현과 김진이 김은아, 양준혁과 대화를 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때 임지현은 ‘뽀뽀 같은 건 해봤겠지?’에 대한 질문에 “내가 여장부 스타일이라 뽀뽀를 잘 모른다”라며 “나 아직 그런 거 한 번도 안 해봤어”라고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계속되는 추궁에 그는 “아니다. 안 해 봤다 진짜. 내 눈빛을 봐라. 연애를 못 했으니까 뽀뽀를 못 한 거다”라고 말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막대 과자 게임을 하게 됐을 당시 승부욕에 불타올라 김진에게 “오빠는 그냥 물고 있어. 내가 끝까지 갈 테니까”라고 말하는 등 웃음을 유발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김영애 아들, 미국에서의 생활 2주 만에 포기하고 어머니에게 달려올 수밖에 없었던 사연
  2. 2경희대 아이돌, 일부 커뮤니티에는 이미 이름 등장 “국공립 어린이집 들어가기보다 훨씬 쉽다니”
  3. 3홍콩 가족살해, 왜 홍콩에서 이런 일을 벌였을까?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은 타지에 있다가 귀향하는 게 일반적”
  4. 4가상화폐 폭락, 미래에 대한 전망은? “가치가 단기간에 폭락할 것” VS “사기 발언 후회한다”
  5. 5‘이찬오’와 이혼 후 김새롬, 예전 활기찬 모습 되찾아...패션감각 뽐내며 환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