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 셀트리온헬스케어…투자 리스크 점검
최종수정 2017.07.17 12:46기사입력 2017.07.17 12:46 박선미 증권부 기자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오는 28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매도, 2·3대 주주의 차익실현, 지나친 셀트리온의 의존도 리스크를 극복할 수 있을까.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속적으로 공매도 이슈에 시달려 온 셀트리온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투자자 모집에서부터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바이오시밀러 판매·유통 사업을 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공모가(희망공모가 3만2500원~4만1000원)가 비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만큼 상장 후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는 얘기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셀트리온이 공매도 세력의 타깃이 됐었던 만큼 셀트리온헬스케어도 상장 후 공매도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애초에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 투자자 모집에서부터 신중을 기하는 일인데, 셀트리온헬스케어를 낙관하는 대형 외국계, 국내 기관 위주로 투자자들을 모집 중"이라고 설명했다.

상장 후 주요주주의 주식 매각 가능성은 기우다. 셀트리온은 공모 후 서정진 회장 및 특수관계인이 지분 37%를 보유하고, 사모펀드 원에쿼티파트너스와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이 각각 19%, 13%를 보유한 2, 3대 주주가 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들의 보호예수 기간은 6개월이지만 기간에는 사실상 의미가 없다"며 "테마섹과 원에쿼티파트너스의 투자 방향은 상장 후 차익실현이 아니라 그룹 차원의 인수·합병(M&A)을 통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이기 때문에 장기적 투자로 봐도 좋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100% 의존도는 향후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풀어야 할 숙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15개 국가 및 지역에 유통 및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를 독점 판매하고 있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램시마 피하주사제형 외에 셀트리온이 10개의 중장기 파이프라인을 갖추고 있다는 점은 강점이다.

그러나 반대로 100% 의존도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판매 절벽에 대한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는 리스크로 작용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도 이 부분을 염두에 두고 앞으로 글로벌 유통망을 활용해 글로벌 제약사의 의약품 판매로까지 영역을 확대한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한편 셀트리온 제품의 선제적 매입 의무에 따른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재고자산 증가도 리스크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매출액이 늘면 재고자산이 따라 늘어나는 특성상 재고자산의 절대적 양을 비교하지 말고 매출액 대비 재고자산 비율을 따져봐야 한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김만훈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능동적인 재고 관리 시스템으로 매출액 대비 재고자산 비율은 오히려 줄고 있다"며 "2015년 2.5배에서 2016년 1.4배로 줄었고 조만간 1배 이하로 낮아질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강인, 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어...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죄
  2. 2한송이 가족 공개, 누구 닮아서 예뻤나 봤더니...엄마와 극장 데이트 중 찰칵
  3. 3‘외모지상주의’ 박태준 집공개, 카페 연상케 하는 아늑한 공간...“아이디어가 막 샘솟을 듯”
  4. 4'신차포유', 기아차 스팅어 모하비 니로 PHEV 등 장기렌트카 최저가 출고!
  5. 5평창 온라인스토어 초대박상품 ‘뭐길래?’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 무서운 속도로 팔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