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없는 대한민국…일주일에 4일은 야근
최종수정 2017.07.17 07:54기사입력 2017.07.17 07:54 이민우 사회부 기자
직장인 80%는 '야근' 중… 제대로 보상 받는 이들은 절반에 불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 직장인들은 일주일에 평균 4일은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5일 근무를 감안하면 거의 매일 '정시 퇴근'을 하지 못하고 야근을 하고 있는 셈이었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486명을 대상으로 야근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중 78.9%는 야근을 하고 있었으며, 일주일에 평균 야근일수는 4일이라고 밝혔다.

야근 이유는 '업무가 많아서(56.2%, 복수응답)',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38.7%)'가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야근을 강요하는 분위기(30.3%)' 때문이라는 이들도 상당했다. 그 밖에도 '업무 분장이 잘 이뤄지지 않아서(27.9%)', '퇴근 시간 임박한 업무 요청이 많아서(24.3%)', '상사가 퇴근하지 않아서(23.6%)' 등으로 조사됐다.

야근에 시달리지만 야근 수당이나 교통비 등의 보상을 받는 이들은 절반(49.9%)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온전히 받는 이들이 적었다. 야근 수당의 경우 일정 시간까지만 제한 지급하는 경우가 53.8%로 정확히 시간에 따라 지급하는 경우(46.2%)보다 많았다.
야근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들은 5.4%에 불과했다. 야근의 가장 큰 여파로는 '삶의 질 저하(83.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이직 또는 퇴사를 계속 고민한다(69.2%)', '건강 악화(59%)', '업무 집중력 하락(55.8%)', '우울, 무기력해진다(55%)' 등의 순이었다.

야근으로 건강이 나빠진 직장인들은 주로 '만성 피로(84.5%, 복수응답)'를 겪었다. 이어 '수면장애(60.4%)', '소화불량(58.9%)', '어깨통증(56.5%)', '두통(52.6%)', '피부 트러블(41.3%)', '디스크(30.2%)' 등으로 조사됐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사람들이 참 희한해…정말 그런 일이 있었다면 카페 안에서 먼저 난리가 나지 않았겠나”
  2. 2강용석 변호사 아들의 돌직구 발언 "아빠 굴곡 있는 인생 닮기 싫다" 재조명
  3. 3도도맘 김미나, 화장 지우니…세련된 용모와는 사뭇 다른 모습
  4. 4류여해 ‘포항 지진 발언’ 논란, 이현종 논설위원 “‘지진’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이런 행태는 굉장히 부적절”
  5. 5이태임 “정상훈과의 키스신 충격…수많은 키스신 중 가장 리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