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없는 대한민국…일주일에 4일은 야근
최종수정 2017.07.17 07:54기사입력 2017.07.17 07:54
직장인 80%는 '야근' 중… 제대로 보상 받는 이들은 절반에 불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 직장인들은 일주일에 평균 4일은 야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5일 근무를 감안하면 거의 매일 '정시 퇴근'을 하지 못하고 야근을 하고 있는 셈이었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486명을 대상으로 야근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중 78.9%는 야근을 하고 있었으며, 일주일에 평균 야근일수는 4일이라고 밝혔다.

야근 이유는 '업무가 많아서(56.2%, 복수응답)', '업무 특성상 어쩔 수 없어서(38.7%)'가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야근을 강요하는 분위기(30.3%)' 때문이라는 이들도 상당했다. 그 밖에도 '업무 분장이 잘 이뤄지지 않아서(27.9%)', '퇴근 시간 임박한 업무 요청이 많아서(24.3%)', '상사가 퇴근하지 않아서(23.6%)' 등으로 조사됐다.

야근에 시달리지만 야근 수당이나 교통비 등의 보상을 받는 이들은 절반(49.9%)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온전히 받는 이들이 적었다. 야근 수당의 경우 일정 시간까지만 제한 지급하는 경우가 53.8%로 정확히 시간에 따라 지급하는 경우(46.2%)보다 많았다.
야근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들은 5.4%에 불과했다. 야근의 가장 큰 여파로는 '삶의 질 저하(83.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이직 또는 퇴사를 계속 고민한다(69.2%)', '건강 악화(59%)', '업무 집중력 하락(55.8%)', '우울, 무기력해진다(55%)' 등의 순이었다.

야근으로 건강이 나빠진 직장인들은 주로 '만성 피로(84.5%, 복수응답)'를 겪었다. 이어 '수면장애(60.4%)', '소화불량(58.9%)', '어깨통증(56.5%)', '두통(52.6%)', '피부 트러블(41.3%)', '디스크(30.2%)' 등으로 조사됐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카주라호, 인간의 성적 아름다움 적나라하게 표현한 조각 ‘관능의 극치’
  2. 2‘슬기로운 감빵생활’ 해롱이, NG컷에서 잠깐 나왔다…현장에서 열연을 펼치는 것은 물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톡톡
  3. 3‘수요미식회’ 떡볶이, 부드러우면서 퍼지지 않는 탱탱한 떡에 중독성 있는 국물
  4. 4김희중, MB와 15년 함께 했는데...왜? 그의 입에 쏠린 '눈'...‘마음 먹고 모든 사실 밝히겠다?’
  5. 5김영애 “사업에 문제가 생겨 물러났지만 내 몸은 자유를 찾았다…정말 지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