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갤노트8, 9월 초 국내 출시"
최종수정 2017.07.18 04:00 기사입력 2017.07.17 07:12 임온유 산업2부 기자
0 스크랩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가 8월 공개·9월 초 국내 출시된다. 16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폰아레나, GSMARENA 등에 따르면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최근 대만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갤럭시노트8가 8월 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에 따르면 가장 유력한 날은 8월23일이다.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가 공개된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8 언팩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고 사장에 따르면 갤럭시노트8는 9월 초부터 두 단계에 거쳐 글로벌 출시된다. 고 사장은 "9월 초 한국, 미국, 영국 등에서 먼저 출시되고 10월에 이외 국가로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애플의 아이폰 10주년작 '아이폰8', LG전자의 'V30' 등 경쟁작들보다 한 발 앞서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하게 됐다. 아이폰8 공개 시점은 불투명하고 V30는 IFA 개막 전날인 8월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된다. 화웨이, 소니 등 기타 전자업계 거물들도 비슷한 시기 줄줄이 신형 스마트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갤럭시노트8 가상 이미지
삼성전자의 한 발 빠른 갤럭시노트8 공개는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이후 누적된 대화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대기수요를 빠르게 흡수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최근들어 부품 수급 문제로 아이폰8의 출시 연기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만큼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를 일찍 출시함으로써 잠재적 아이폰8 구매자를 끌어올 수 있다.
갤럭시노트8는 6.3인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7보다 0.6인치, 갤럭시S8+보다는 0.1인치 커지는 셈이다. 갤럭시S8가 처음 채용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전면이 18.5대9 화면비의 베젤리스 OLED로 가득찬 디자인을 뜻한다. 삼성전자는 물리적 홈버튼을 없애고 지문센서를 후면에 탑재해 이를 구현했다.

갤럭시노트8는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듀얼 카메라를 채용한다고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8에서 선보인 인공지능(AI) 인터페이스 '빅스비'도 한 단 계 더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빅스비 보이스는 한국어 외 영어 등 외국어를 지원하지 못하는 약점이 있다. 증권업계는 갤럭시노트8 하반기 출하량을 1100만대로 예상하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경제 플친 이벤트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랜디포스 교수의 마지막 강의
  2. 2조선이 독립한다고 행복할까... 국시유세단(國是遊說團)
  3. 3서병수 시장, 지역분권형 헌법개정안 건의
  4. 4부산시-카이스트, 4차 산업혁명 플랫폼 구축 MOU
  5. 5황대선 부산시의원 “부산지역 향토기업에 대한 세제혜택과 각종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 가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