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구 “전 여자친구, 영상 삭제 요청해도 거절... 수입 떨어져”
최종수정 2017.07.17 06:08기사입력 2017.07.17 06:08
[사진출처=철구 유튜브 영상 캡쳐]/아프리카TV BJ 철구의 인터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터넷 개인 방송 BJ철구의 인터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한 매체는 아프리카TV BJ철구와 로이스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매체는 철구에게 “시청자들이 BJ의 과거사 등 사적인 영역을 알고 있을 때 불편하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전 여자친구가 유튜브에 나오는 동영상을 지워달라고 한다”며 “사실 유튜브 영상을 삭제하면 수입이 떨어지고 팬들이 재미없어 하니까 되도록이면 지우지 않는다”고 했다.
또한 철구는 이날 인터뷰에서 “저는 맞는 말을 해도 논리 정연하지 못해서 욕을 먹는다”고 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초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소위원회 회의 자리에서는 철구가 집중적으로 거론됐다.

철구는 방송 중 욕설, 여성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비하 발언이 빈번해 시정 요구를 받았음에도 개선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호날두, 빼어난 미모의 연인과 함께 쌍둥이 품에 안고 환한 웃음 ‘다가졌네~’
  2. 2박한별 결혼 발표 후 어떻게 지내고 있나 보니...임신하고 살쪘나? 통통해진 얼굴 ‘눈길’
  3. 3심석희-코치, 무술년 정초부터 잡음 ‘무슨 일?’...하고 싶은 말이 많은 듯한 표정 “참 많은 일이 있었던 정유년”
  4. 4미국 셧다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직결되는 핵심 서비스를 제외한 모든 공공 Program 중단
  5. 5테디 표절 논란에 선미 ‘주인공’ 어떡해~ 얼마나 흡사하길래?...“선미가 무슨 죄냐...매번이러는 건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