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엘리베이터 사고, 문 열려 탑승하다 추락…1명 사망 1명 부상
최종수정 2017.06.19 16:46 기사입력 2017.06.19 16:46 김경은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아시아경제DB


엘리베이터 도착하기 전 문이 열려 탑승하려던 일행 2명이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18일 오전 2시3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상가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A(30)씨와 B(30)씨가 문이 열려 탑승하려다 지하 5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현장에서 숨지고 B씨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함께 있던 C씨(30)는 화를 면했다.
대학 동창인 세 사람은 술을 마신 뒤 4층 모텔에 숙박하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수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승강기안전관리공단과 합동으로 엘리베이터 결함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티잼 김경은 기자 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