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서 야생진드기 물려 2명 숨져
최종수정 2017.06.21 09:41 기사입력 2017.06.19 15:26 하나은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야생진드기(작은소참진드기) 사진=아시아경제DB


경북에서 올해 들어 4명이 야생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명이 숨졌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영덕에 사는 75세 여성이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6일 발열로 포항 시내 한 병원에 입원했다가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확진 판정 하루 전날 숨졌다.
또 지난 2일에는 경주에 사는 70세 남성이 SFTS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음 날 숨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발열, 근육통, 호흡곤란 등으로 울산시내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이 경남으로 여행을 다녀왔고 혈압, 당뇨 등 질환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청도 50세 여성도 SFTS 양성으로 나왔다.

이 여성은 지난달 초 마을 인근에서 고사리 채취를 한 뒤 발열, 구토 등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현재 퇴원해 건강이 양호한 상태다.

또 지난 16일에는 포항에 사는 66세 여성도 SFTS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달 말 반바지 차림으로 나물을 채취하다 야생진드기에 다리를 물렸고 입원해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보건 당국은 현재 SFTS 예방백신이 없는 만큼 농작업, 등산 등 야외 활동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하나은 기자 one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