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피해 여성 신상정보 삭제하고 공개" vs 이정렬 전 판사 "가정법원 판결문 비공개가 원칙"
최종수정 2017.06.19 09:50기사입력 2017.06.19 09:48 한승곤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정렬 전 부장판사는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허위 혼인신고' 판결문 유출 과정에 대해 "현행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19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가정법원 판결문은 비공개가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사소송법 제10조('보도금지' 조항)에 의하면 가정법원에서 처리한 사건에 관해서는 본인이 누구인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정도의 사실이나 사진을 신문, 잡지, 그 밖의 출판물에 게재하거나 방송할 수 없다"면서 "같은 법 제10조의2('기록의 열람' 등 조항) 제1항 제1호에 의하면, 재판 당사자나 (법률상) 이해관계가 있는 제3자여야 재판서의 정본·등본·초본의 발급을 요청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16일 자진사퇴를 선언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사진=아시아경제 DB

이 전 판사는 "인사청문회법 12조 1항에 위원회 의결이나 국회 재적의원의 3분의 1이 의결한 경우에는 해당 자료를 요구할 수 있다"면서도 "만약 인사청문위원회에서 의결했다면 위원회에서 이 사실을 공표해야 하는데, 주 의원이 단독으로 기자회견을 한 것으로 보면 위원회와 관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 의원은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판결문 공개가 가사소송법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 "피해 여성의 성(姓)과 당시 나이 외 모든 신상정보를 삭제하고 (판결문을) 공개했다"고 반박했다.

또 "지난 15일 안 전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에 포함된 안 전 후보자 부친의 제적등본 분석 과정에서 혼인무효 확정판결 사실을 발견했다"며 "국회 의정자료 전자유통시스템을 통해 법원행정처에 판결문 사본을 공식 요구했고 같은 날 서면으로 제출받았다"고 해명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이찬오 “휴대폰 던지고 사람들과 연락 끊고 살았다…바게트 1개로 3일 동안 먹고 지내”
  2. 2고보결, 어깨 시원하게 드러낸 의상…백옥 피부에 인형 미모 ‘심쿵’
  3. 3제785회 로또 1등 6명…당첨금 각 28억8662만 원
  4. 4‘나쁜녀석들2’, 2014년 ‘나쁜녀석들’의 스핀오프…비교 불가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
  5. 5한수연, 173cm 늘씬한 키에 감출 수 없는 글래머러스한 몸맵시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