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폭염 특보…경산 36도까지 올라
최종수정 2017.06.19 08:34 기사입력 2017.06.19 08:34 하나은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사진=아시아경제DB]

월요일인 19일 전국 내륙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특히 강원 정선과 영남 내륙, 광주에는 폭염 경보까지 내려졌고 그 밖의 내륙 지역은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염 경보는 일 최고 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이틀 이상 지속될 때 내려지는 기상특보다. 폭염주의보는 최고 기온 33도가 기준이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24~35도로 평년보다 2~7도가량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 낮 최고 기온은 32도로 예상됐고 대구·구미·안동·상주는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경북 경산·칠곡·고령·의성은 36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여 농작물과 건강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요구됐다.

기상청은 무더위가 계속됨에 따라 건강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가급적 야외활동은 자제하고 물을 평소보다 자주 섭취해야 한다.

또 실내에서는 햇볕을 막아주고 통풍이 잘 되도록 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고온으로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노약자나 환자 등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아시아경제 티잼 하나은 기자 onesilv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좋은데이’에서 담뱃제 추정 물질 발견
  2. 2더불어민주당 “BNK인사 개입 없었다” 거듭 강조
  3. 3[속보] 울산 산란계 농가 2곳 비펜트린 초과 검출
  4. 4내부적폐 해소 없이는 성장도 없다
  5. 5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 위한 온라인 마케팅 인력 양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