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김영우·하태경, 자유한국당 홍준표 겨냥 ‘양아치 친박·레드준표’…한 목소리 비판
최종수정 2017.06.13 15:55 기사입력 2017.06.13 15:13 한승곤 아시아경제 티잼 기자
0 스크랩
ArticleImage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바른정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하태경 의원이 13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전 지사는 처음에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설 때는 '양아치 친박'이라고 공격하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춘향인지 알고 뽑았더니 향단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본선에서 탄핵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바뀌었다고 말과 행동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어제 홍 전 지사가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런데 요즘 심란한 것이 '신 주사파'다. 신 주사파란 평소에 취객이 주사하듯이 발언하는 정치인"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홍준표도 조금 뜨끔할 것이다. 신 주사파의 수령이 레드준표 아니냐"라며 "낡은 보수는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부산 이전 공공기관 경영실적 ‘부진’…기보, 부산항만공사 D등급
  2. 2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넘어야 할 산 많다
  3. 3부산상의, 새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지역기업 의견 조사결과 발표
  4. 4독립운동가 3대 명장, '만주벌 호랑이' 김동삼(金東三)
  5. 5롯데건설, 부산 하수관로정비 7단계 우선협상대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