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김영우·하태경, 자유한국당 홍준표 겨냥 ‘양아치 친박·레드준표’…한 목소리 비판
최종수정 2017.06.13 15:55기사입력 2017.06.13 15:13 한승곤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바른정당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하태경 의원이 13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겨냥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영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전 지사는 처음에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설 때는 '양아치 친박'이라고 공격하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춘향인지 알고 뽑았더니 향단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러나 본선에서 탄핵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바뀌었다고 말과 행동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어제 홍 전 지사가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런데 요즘 심란한 것이 '신 주사파'다. 신 주사파란 평소에 취객이 주사하듯이 발언하는 정치인"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홍준표도 조금 뜨끔할 것이다. 신 주사파의 수령이 레드준표 아니냐"라며 "낡은 보수는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목록보기 플친추가

프리미엄 인기정보

리더스경제신문많이 본 뉴스더보기

  1. 1한일관 대표 사망, 최시원 犬에 그만…“‘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안일한 생각부터 버려야”
  2. 2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논란 “할 소리가 있고 안 할 소리가 있다” ”사리에 맞게 대중들과 소통해야” VS “마녀사냥 하지 말라” 설왕설래
  3. 3패혈증 사망 한일관 대표, 최시원 개에 물릴 때까지만 해도 상상도 못했던 비극…병균이 돌아다니면서 장기를 파괴하는 병에 끝내
  4. 4어금니아빠 이영학, 휴대전화에 아내 이름을 욕설 ‘XXXXXX’라고 저장
  5. 5'사랑둥이’ 이수현, ‘깜찍하쥬?’...상큼발랄한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