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뉴스헤드라인 뉴스

"달라진 北리스크, 장기적 코리아디스카운드 요인"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학습효과(studying effet)로 금융시장이 다소 안정을 찾았음에도 북한 리스크가 중장기적인 '코리아 디스카운트(Korea discount)' 요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학습효과로 인해 이번에도 금융시장의 반응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북한 위험은 좀 더 길게 이어질 공산이 크다"라고 내다봤다. 을지훈련과 북한 건국기념일, 노동당 창건일 등에 맞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큰 데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위험을 중국 무역 압박용 도구로 활용하는 점도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윤 연구원은 "북한 위험은 과거에 비해 훨씬 다방면에 걸쳐 한국경제를 위협한다"며 "사드(THAAD) 보복에 따른 한국경제 피해가 이미 GDP의 1%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고 지적했다.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등이 주한 미국을 위협한다는 점에서 출발했으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 관광객 특수 약화와 중국 내 한국산 제품 불매, 한류 금지 등 사드 보복이 본격화됐다. 면세점과 유통, 화장품, 영화, 콘텐츠,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에서 손실이 발생했다. 윤 연구원은 중장기적 측면에서 북한 위험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 증시의 밸류에이션 할인 배경으로는 ▲북한 위험 ▲성장세 둔화 ▲낮은 배당성향 ▲경기 민감주 중심의 산업 구조 ▲기업 실적 전망치에 대한 불신 ▲불투명한 지배 구조 및 재벌 중심 기업 등을 든다.윤 연구원은 "최근 한국 기업은 이익증가세와 배당성향이 높아졌음에도 북한 위험으로 여전히 저평가 받고 있다"며 "북한 위험은 중장기적으로는 사드 보복 피해와 같이 직접적인 손실을 입히며 한국 증시의 밸류에이션 할인 요인으로 상존한다"고 짚었다. 이어 "특히 북한의 핵 도발 위협에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 마찰로 확산될 시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는 쉽게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잭슨홀 미팅, 미국 경제 자신감 재확인 가능성"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오는 24일부터 27일(현지 시간)까지 진행되는 미국 '잭슨홀 미팅'에서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재확인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코스피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최근 코스피는 북한 리스크가 어느 정도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18일 코스피는 다소 하락했지만, 전날 미국 주가 급락에 비해서는 선방한 편이고, 14~17일 3거래일 연속 10포인트 이상 상승하며 안정세를 되찾았다.다음 주 금융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이벤트는 역시 잭슨홀 미팅이다. 연방준비제도 위원들이 미국 경제를 어떻게 보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대한 시그널을 줄지도 관심거리다.미국 경제지표가 긍정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잭슨홀 미팅에서도 이를 재차 확인하는 모습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최근 발표된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는 25.2포인트를 기록해 2014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뉴욕 연준이 측정한 모델의 결과에 의하면, 향후 12개월 내에 미국 경제가 침체기에 빠질 확률은 9.85%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이 나타나면 주가에도 좋은 영향을 준다. 한 연구원은 "펀더멘털이 여전히 양호한 가운데 북한 리스크가 소멸되고 있고, 미국 경제의 자신감을 재확인하면 주가 반등의 모멘텀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9월 FOMC, 10~11월에 예정된 차기 연준의장 지명, 독일 총선, 12월 FOMC 등 변수는 남아 있지만 이들이 주가 펀더멘털을 훼손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한 연구원은 "미국 경제개선에 대한 재확인은 오히려 위험기피 현상을 다소나마 완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이미지 "홍콩H지수 리밸런싱, 향후 지수 방향에 긍정적"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한국투자증권은 홍콩H지수 리밸런싱이 향후 지수 방향에 긍정적일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홍콩항셍지수공사가 이달 안에 새로운 홍콩H지수(HSCEI Index) 리밸런싱 세부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존 40개의 H주로만 구성된 홍콩H지수에 레드칩(Red Chip)과 P칩(민영기업)을 점진적으로 추가하는 안이다.최설화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한국에서 과거 홍콩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많은 주가연계증권(ELS)이 발행됐기 때문에 이번 홍콩H지수의 리밸런싱은 한국 투자자에게도 중요한 이벤트"라고 밝혔다. 한국투증권에 따르면 홍콩주식시장에서 중국기업은 매출, 순익, 자산 등의 50%가 중국 본토에서 발생하는 기업들을 말한다. 이들은 또 등록지와 자본성격에 따라 H주, 레드칩, P칩으로 구분된다. 등록지가 본토에 있는 기업들은 H주로 구분된다. 등록지가 해외에 있는 기업들은 자본의 성격이 국영이면 레드칩(Red Chip), 민영이면 P칩으로 나뉜다. 현재 H주는 248개, 레드칩은 158개, P칩은 589개로 홍콩에 상장된 전체 기업 수의 49%, 시가총액의 62%를 차지한다.최설화 연구원은 "이번 리밸런싱을 통해 레드칩과 P칩이 추가되면서 궁극적으로 금융주의 비중이 현재의 73%에서 50% 이하로 감소할 것"이라며 "대신 신경제를 대표하는 IT, 통신, 자유소비재 등 비중 이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종적인 편입 비중에 따라 영향의 크기에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큰 그림에서 신경제 대표 기업들의 편입으로 지수의 투자매력이 높아졌다"고 덧붙였다.최 연구원은 또한 "편입이 예상되는 상위 10개 종목들이 대부분 펀더멘탈(기초체력)이 양호해 지수의 상승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주가수익률도 상위 10개 종목들의 경우 연초대비 47% 상승해 홍콩H지수 상승폭인 15%를 크게 상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추가로 편입되는 종목들의 회전율, 밸류에이션이 기존 종목들에 비해 높아, 새로운 홍콩H지수의 밸류에이션이 과거보다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았다. 최 연구원은 "기존에는 금융주가 많아 배당수익률이 높았는데 신경제 산업들이 편입되면서 배당수익률도 기존보다는 낮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코스피

    2,358.37 3.30 -0.14%
  • 코스닥

    643.58 1.47 0.23%

2017.08.18 15:30 / 장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