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뉴스헤드라인 뉴스

"내년 1분기 기준금리 인상 시작…대출 규제가 우선"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내년 1분기에 기준금리 인상이 시작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보고서에서 “올해 하반기 중 한국과 미국 간 기준금리가 역전될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한국은행이 급하게 기준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대출금리와 관련된 단기 금리를 미리 올려놓은 후 내년 1분기에 금리 인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준금리가 역전되면 국내 자본유출 우려가 커지기 때문에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인상해 금리 역전을 막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김 연구원은 “기준금리를 조절하는 것은 금융시장 전반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한국은행이 당장 금리를 인상하면 단기간에 악영향이 있을 수 있다”면서 “먼저 시작해야 할 것은 한국은행의 금리 조정이 아니라 부동산 시장과 관련된 정부의 대출 규제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의 주택 공급 계획이 마무리되면서 지난 몇 년간 확장세를 보여온 아파트 분양 물량이 일단락되고, 다음달에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조치도 종료된다.이처럼 부동산 정책이 마무리되고 있기 때문에 규제를 더 완화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앞으로 대출 규제 강화로 주택 과열을 진정시켜 가계부채 문제를 관리할 것”이락 내다봤다. 또 단기금리 조절에 대해서는, 채권시장이나 자금 시장에 영향을 주는 금리를 먼저 조절해 향후 기준금리를 인상했을 때의 영향을 줄이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봤을 때도 한국은행이 미국과의 기준금리가 역전됐다고 해서 이 역전을 해소하려 하지는 않았다”면서 “이번에도 한국은행이 급하게 기준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며,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동성 조절로 대출금리와 관련된 단기금리를 미리 올려놓은 후 내년 1분기에 미국과 방향을 같이 해 금리인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이미지 달리는 SK株 날아오르는 오너家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SK그룹 산하의 계열사 주가가 최근 가파른 상승가도를 달리면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한 SK그룹 오너일가의 보유지분 평가액이 급증했다. 23일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보유지분 평가액은 4조6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들어서만 보유자산이 9000억원 증가해 증가율(24%)로 따지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앞서 개인주주 랭킹 1~5위 부자중 최고다. 최 회장은 SK그룹 내 주가 상승 선봉에 있는
  • 코스피

    2,378.60 8.23 0.35%
  • 코스닥

    668.93 5.65 0.85%

2017.06.23 15:30 / 장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