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즈, 제네시스 GV80 탑승 중 사고‥긴급 후송 다리 수술(종합)

수정 2021.02.24 13:07입력 2021.02.24 07:20

사고 이유 아직 미확인
중앙 차선 넘어 사고 낸 듯
다리 수술 중...정확한 상태 알려지지 않아
현대측 "유감..우즈 위해 기도하겠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긴급 다리 수술을 받았다. 우즈가 탑승했던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 이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탑승했던 제네시스 GV80 차량이 충돌 사고 후 도로 밖으로 굴러 떨어져 있다. 차량 우측 문에 제네시스 로고가 그려져 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 15분께 우즈는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으며, 현재 다리 수술을 받고 있다.


우즈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차 사고를 당해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현재 수술 중"이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지만, 더 이상의 상태에 대해서는 사생활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미 언론들은 우즈가 심각한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우즈는 혼자 차량에 탑승한 채 충돌 사고를 냈고 이후 차량이 도로 밖으로 굴러 떨어졌다.

LA 카운티 보안관도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유압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구조했다고 밝혔다.


CNN은 보안관실을 인용해 "우즈의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향했다"고 전했지만 사고 원인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우즈의 차량 사고는 미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미 언론들은 헬리콥터까지 동원해 취재에 나서 사고를 당한 우즈의 차량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AP 통신은 "차량 내에는 에어백 장치가 있는 것으로 보이고, 사고가 난 차량 잔해가 도로 옆 산비탈에 흩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우즈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즈가 탔던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V80이다. 일간 USA 투데이는 우즈가 미국 대중에게 아직 익숙하지 않은 차량을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우즈는 지난 주 PGA(미국프로골프협회)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을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 클럽에서 개최했다.


이 대회는 현대차의 제네시스 브랜드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했다.


2021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은 총 상금 950만 달러, 우승 상금 약 170만 달러 규모로 대회 우승자에게는 부상으로 제네시스 SUV GV80가 수여됐다.


당시 현대차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제네시스는 대회 후원 등을 통해 국내외 골프 발전을 지원하는 한편, 럭셔리 브랜드로서 글로벌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제네시스 브랜드 대변인 제러드 펠랫은 사고 후 "우즈가 GV80 탑승 중 사고를 당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다"라고 밝히고 "우즈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언급했다.


타이거 우즈는 지난해 11월 마스터스 이후 3개월째 공식 대회에 등판하지 않고 있다. 최근 허리 수술을 받아 재활 중이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걸그룹 열애설 '지드래곤' 턱스크 흡연 방역수칙 위반 의혹…민원 제기도
수정 2021.02.24 14:54입력 2021.02.24 14:32

지디, 마스크 내려쓰는 '턱스크' 상태서 흡연
일부 시민 서울시에 민원 제기…누리꾼 "방역수칙 위반 아니냐" 의견 분분

빅뱅 지드래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그룹 빅뱅 지드래곤(GD·지디)과 블랙핑크 제니가 24일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한 시민이 지드래곤의 '길거리 흡연'을 방역수칙 위반 의혹으로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신고한 시민 A 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관련 보도 사진을 근거로 "해당 사진에서 지드래곤이 '턱스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이후의 시점에 흡연하고 있던 모습을 포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라며 방역수칙 위반으로 서울시에 민원을 제기했다.


A 씨는 "방역당국은 담배의 경우 기호식품으로 분류, 음식물 섭취에 해당되므로 흡연 시는 마스크 착용 명령의 예외 상황으로 인정된다"라고 하면서도, "흡연은 흡연구역 등 허용된 장소에서의 흡연 시를 의미한다"라는 방역수칙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라며 또한, "흡연 시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두고 대화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흡연 전·후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라는 수칙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서울시에서는 지드래곤이 흡연했던 장소와 당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여,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될 시 엄중 처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며 민원 제기 이유를 설명했다.


한 누리꾼이 24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 누리꾼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그룹 빅뱅과 블랙핑크 멤버인 '지디'와 '제니' 열애설 보도 사진 관련해 지디가 흡연 중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며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이날(24일) 지디와 제니의 열애설을 보도한 매체에 삽입된 사진을 보면 지디는 오른손으로 담배를 잡고 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 착용해야 할 마스크를 턱 아래로 내려 일명 '턱스크'를 하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지디 흡연 턱스크, 방역수칙 위반 아닌지 모르겠다" , "마스크를 왜 벗었는지 모르겠다", "흡연할 수 있는 공간인지 모르겠다" 등 방역수칙 위반 여부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이 같은 상황에 방역수칙에 따르면 당국은 "담배의 경우 기호식품으로 분류, 음식물 섭취에 해당되므로 흡연시는 마스크 착용 명령의 예외 상황으로 인정됩니다"라면서도 "단, 흡연 시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를 두고 대화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흡연 전·후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지드래곤과 제니가 1년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두 사람의 데이트 장소는 주로 지드래곤이 살고 있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빌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에 언급된 두 가수에 대해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양해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24일 신규 확진자 수 400명대 중반 기록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2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전날(23일) 보다 80여명 늘어나면서 지난 21일(416명) 이후 사흘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섰다.


최근 설 연휴 가족모임, 직장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의 영향도 나타날 가능성이 있어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부는 환자 발생 추이를 보며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르면 26일 발표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24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440명이 증가한 88120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17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3명이다. 지역사회 감염은 서울 138명, 경기 137명, 광주 35명, 대구·인천 각 17명, 경북 15명, 부산 13명, 충남 12명, 강원 9명, 전북 8명, 경남 7명, 대전·세종·제주 각 2명, 울산·충북·전남 각 1명 등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해외 유입 확진자 23명 중 내국인은 10명, 외국인은 13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단계에서 4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9명이 확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명이 늘어 이날 기준 누적 1576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79%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656명이 증가한 79050명,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89.71%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219명 줄어 7494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이 감소한 140명으로 집계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속보] 파월 "제로 금리·자산매입 유지할 것"
수정 2021.02.24 00:20입력 2021.02.24 00:20

속보[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의회 증언 중인 파월 의장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