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속보] 나스닥 지수 3.2% 급락

수정 2021.02.23 23:54입력 2021.02.23 23:54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속보[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새벽에 여성 뒤쫓아 원룸 건물서 음란행위한 20대 男 구속영장
수정 2021.02.24 05:00입력 2021.02.24 05:00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원룸에 혼자 사는 여성을 뒤따라가 건물에 침입한 뒤 음란행위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3일 원룸 건물에 무단 침입해 음란행위를 한 혐의(건조물주거침입·공연음란)로 A(20대·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0시15분께 광주 북구 한 원룸 건물 1층 복도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골목길을 서성이다가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밖에 나온 여성을 뒤따라 들어갔다. 건물에 무단 침입한 그는 뒤이어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건물 주변 폐쇄회로(CC)TV 20여개의 영상을 확보해 행적을 추적한 끝에 A씨를 검거했다.


한편 A씨는 과거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재범 우려가 높다고 보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우즈, GV80 내부 손상 없어 살았다"
수정 2021.02.24 09:16입력 2021.02.24 08:59

수차례 전복에도 차량 내부 손상 거의 없어
쿠션 효과 덕에 생명 건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LA 카운티 보안관실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 내부 손상이 없어 치명상을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LA 카운티 알렉스 빌러누에바 보안관은 기자 회견에서 우즈가 타고 있던 현대차 제네시스 GV80 차량 내부가 거의 손상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차량의 전면부가 완전히 파괴됐고 에어백이 작동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이 우즈가 치명상을 피할 수 있는 쿠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빌러누에바 보안관은 우즈가 안전띠를 매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차량이 내리막 곡선 구간에서 과속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고 지역은 차 사고가 자주 발생한 곳이라는 설명이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도로 밖 상당한 거리까지 차가 날아간 만큼 충분한 가속도를 받았을 것으로 파악된다. 당국은 우즈가 차량 속도를 늦추려고 시도한 흔적이 없다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제동 흔적을 보여주는 타이어 밀린 자국도 없었다.

빌러누에바 보안관은 우즈가 탑승한 GV80 차량이 반대편 차선으로 넘어간 후 연석 및 나무와 충돌한 우 여러 차례 전복됐다고 파악했다.


우즈는 사고 후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다리 복합골절 수술을 받았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